고양시 신청사 건립 국제설계공모 '19개 작품' 경합

10개국·38개 업체 참여, 12월 13일 당선작 발표
손성창 기자
yada7942@naver.com | 2021-11-30 00:57:57
▲ 고양시 신청사 국제설계공모 포스터(사진=고양시)

 

[세계로컬타임즈 손성창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 신청사 건립을 위한 국제설계공모의 공모안 접수가 26일 마감됐다. 공모 결과 10개국 38개 업체가 참여해 19개 작품이 접수됐다.


고양시 신청사 국제설계공모는 지난 8월 18일부터 시작됐다. 48개국 201개 업체가 참가등록을 했으며, 공모전 출품에 25개 국내 대형 설계업체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10개국 13개 업체 등 총 38개 업체가 단독 또는 컨소시엄을 통해 19개 작품을 접수했다.

출품된 작품들은 오는 12월 1일 법규, 시공, 환경, 구조분야의 전문가로 이루어진 기술심사위원회가 설계공모 규정 및 지침, 관련 법규 등의 위반사항에 대해 우선 검토할 예정이다.

이후 본심사가 12월 7일, 10일 두 차례로 나누어 진행되며, 1차 심사를 통해 2차 심사대상이 될 5개 작품을 선정하고, 2차 심사에서 당선작 및 입상작을 최종 결정한다.

▲ 사전 설명회 부지 현장 점검(사진=고양시)

한편, 고양시는 지난 24일 설계공모 심사위원을 대상으로 사전설명회를 개최해 덕양구 주교동 206-1번지 일원의 신청사 부지 현장을 점검했다. 또한 심사위원 11명과 기술심사위원 8명에 대한 위촉식도 진행했다.

이재준 시장은 “기존의 공공청사에서 벗어나 지역의 대표 랜드마크로서 현재와 다음 세대를 아우르고 미래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 가능한 청사가 건립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양시 신청사 건립사업은 대지면적 7만3000여㎡, 연면적 7만3946㎡, 총 사업비 약 2950억 원의 규모로 2023년 착공·2025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드라이브 스루 민원, 드론택시 이·착륙 공간 등을 접목한 미래지향적 친환경 청사를 목표로 설계공모를 추진하고 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