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이동형 선별진료소 ‘글로브월’ 설치

검체 채취 시 의료진과 검사 대상자 공간 분리
두꺼운 방호복 착용 안 해 의료진 피로도 덜어
이효진 기자
dlgy83@naver.com | 2020-06-18 09:18:10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강동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최일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보건소 본관 뒤편에 ‘이동형 선별진료소’를 설치(위 사진)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설치한 이동형 선별진료소는 음압장비가 설치된 3개의 검체 채취실과 접수 공간 4곳으로 구성됐다.


무더위 속에서 두꺼운 방호복을 입고 검체를 채취하는 의료진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의료진과 피검사자 간 접촉을 줄여 안전성을 강화하려는 조치다. 

 

 

검체 채취실은 투명 아크릴 벽을 설치해 의료진과 검사 대상자 사이 공간을 분리하고, 뚫린 공간의 비닐장갑으로 손을 넣어 검사 대상자의 검체를 채취하는 ‘글로브월(Glove Wall)’ (위 사진) 방식의 시설이다.


의료진 공간과 피검사자의 동선을 완벽히 분리해 2차 감염 우려를 낮추는 동시에, 방호복을 입지 않아도 되고 냉방도 가능해 의료진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 보호장비를 절감하고 지속적인 감염 확산에 대응해 신속하게 검사를 진행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특히, 강동구는 글로브월 부스를 실제 사용할 보건소 의료진이 제작에 참여해 앉을 수 있는 맞춤형 좌식을 마련, 기존 스탠드형 단점을 보완했다. 

 

 

검체 채취실 내부 (위 사진) ‘글로브월’ 방식으로 의료진은 투명 아크릴 벽 뚫린 공간의 비닐장갑으로 손을 넣어 검사 대상자의 검체를 채취할 수 있다.

 

(사진=강동구청 제공)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