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구조 요청…대화형 자동응답시스템 우선 처리

대구소방, 자연재해‧대형 재난 발생시 우선 처리
최영주 기자
young0509@segyelocal.com | 2020-09-09 09:57:15
▲ 대구소방 119종합상황실에서 긴급구조 신고 접수를 하고 있다.(사진=대구소방안전본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대구 소방당국은 긴급구조 관련 자동시스템 도입으로 업무 효율성을 도모해나가고 있다.

 

대구소방안전본부는 화재 · 구조 · 구급 등의 긴급상황 발생 시 신고 접수에서부터 출동지령, 상황관제까지 대화형 자동응답시스템을 도입해 긴급구조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재난 발생 시 가장 우선적이고 중요한 조치는 위험에 놓인 구조 대상자를 신속하게 구조하는 일로, 우선적으로 우세한 소방력이 출동해 현장조치를 하는 것이다.


대구소방에서 운영 중인 ‘대화형 자동응답시스템’이란 자연재해나 대형 재난 발생 시 집중 대응해야 할 시점 긴급구조 상황에 우선적으로 소방력을 투입하기 위해 비긴급 신고를 자제하도록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이는 일상적인 대민지원에 소방력을 투입하면 위급한 상황에 대응할 소방력이 부족할 수 있어 긴급구조의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한 것이다.


대구소방 119종합상황실에서는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대구 인근을 통과한 지난 2일 밤 9시에서 3일 오전 9시까지, 889건의 신고를 접수하고 703건을 처리했다. 이는 시간당 74건을 처리한 것으로 평상시 시간당 73건을 처리하는 것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반면, 경찰과 공동으로 처리하는 건수는 평소 시간당 27건인데 마이삭이 대구를 통과하는 시간 동안에는 89건을 처리해 평상시 보다 230%가 증가한 수치를 나타냈다. 총 신고 건수는 비슷했지만 태풍관련 대응에 소방력을 집중한 결과로 긴급 상황에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었다.


이런 결과로 미뤄 대화형 자동응답시스템을 통해 태풍 관련 119신고 폭주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긴급구조가 필요한 상황에서만 우선적으로 소방력을 투입한다는 당부 안내를 받아 비긴급 출동 신고를 자제해 준 시민의식도 한몫 한 것으로 보인다.


대구소방 관계자는 “대구 지역에 연이은 태풍 피해 등 재난이 있을 때마다 긴급구조 상황의 우선적인 출동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해주신 시민 여러분 덕으로 피해를 막는데 큰 역할을 했다”면서 “보다 효율적으로 긴급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