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민노총 파업, 방역무력시 반드시 법적책임 물을 것”

“일일이 현장 채증…무책임한 행동”
이호
news@segyelocal.com | 2021-10-19 10:15:02
김부겸 국무총리가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민주노총의 20일 총파업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호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오는 20일 총파업 강행을 예고한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번 파업이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규정짓고 방역 무력시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향후 2주간 방역상황, 단계적 일상회복 출발점 결정”

김 총리는 1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민주노총 지도부에 마지막으로 강력히 촉구한다. 지금이라도 총파업을 철회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지금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라며 “이번 (민노총)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약 총파업이 강행된다면 정부로서는 공동체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그 어떤 형태로든 방역을 무력화하는 집회나 시위가 이뤄진다면, 정부는 하나하나 현장을 채증해 예외 없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김 총리는 내달부터 본격화할 단계적 일상회복 준비를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와 관련, 김 총리는 “11월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기 위해 어제부터 새로운 거리두기 조정방안이 시행됐다”며 “향후 약 2주간의 방역상황이 우리 공동체의 일상회복 출발점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또 “이번 주말쯤 백신접종 완료율이 국민 7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 데다 최근 확진자 규모도 소폭이나마 줄고 있어 희망적”이라며 “다음주까지 방역을 안정적으로 관리한다면 모두가 염원하는 단계적 일상회복의 첫 걸음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김 총리는 “예년보다 추위가 빨리 찾아왔는데 갑자기 뚝 떨어진 기온으로 실내활동이 늘면 코로나19 감염도 동시에 늘어날 수 있다”면서 “작년에는 국민들의 적극적 협조 덕분에 독감·코로나 동시 유행, ‘트윈데믹’은 없었지만 단계적 일상회복이 임박한 올해는 어느 때보다 더 안전한 겨울이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