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주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의혹 밝힌다

민생특사경 등 현장조사 착수…진료거부 등 사실여부 파악
이배연
news@segyelocal.com | 2020-02-05 10:18:28
▲아주대병원 전경. (사진=아주대병원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로컬타임즈 이배연 기자] 최근 언론을 통해 아주대병원에 제기된 의혹에 대해 경기도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기 위한 현장조사에 착수했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번 조사 내용은 ▲아주대병원의 조직적인 외상환자 진료방해로 인한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의 일시폐쇄(바이패스) 발생 및 당시 응급환자 진료 거부 여부 ▲아주대병원 외상전용 수술실 임의사용 의혹 및 진료기록부 조작 여부 등이다.

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수원시 영통구보건소 등이 참여한 조사반이 현장에 나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병상현황·수술실 기록과 내·외부 공문 등을 수집하고 소방재난본부의 119구급활동 기록 등 관련 기관별 자료를 함께 받아 대조·확인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는 의료법 제61조에 따라 관계 공무원을 통해 의료법 위반여부에 대한 사실관계를 조사하는 것으로, 조사 결과에 따라 필요한 법적 조치나 대책을 결정할 계획이다.
 
의료법 제15조(진료거부) 위반시에는 세부 항목에 따라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 해당자에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또한, 제22조(진료기록부 조작) 위반시에는 의료인 자격정지 1개월, 해당자에 3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는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와 ‘중증외상환자 이송체계 구축’ 협약을 체결하고 지난해 전국 최초로 24시간 운영되는 응급의료전용 ‘닥터헬기’를 도입하는 등 중증외상 사망률 감소를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조사도 도민 안전을 위한 것으로, 최근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사실 여부를 철저히 조사해 위반사항이 있을 경우 적법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