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으로 공황상태”…도움받을 수 있는 곳 생긴다

국무회의, 관련법 통과…시·도 재난심리회복지원단 설치
이효진
news@segyelocal.com | 2020-01-23 10:18:13
▲재난이 발생한 경우 이재민 등에 대한 효과적인 심리회복지원을 위해 재난심리회복지원단을 설치할 수 있게 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대규모 재난이 발생하면 당황해 신속히 대피하기가 쉽지 않다. 우왕좌왕하다가 부상 등의 신체적인 피해를 입을 수 있으며, 심리적으로도 공황상태에 빠질 수도 있다. 

 

이럴 때 체계적인 재난심리회복 지원을 해줄 수 있는 곳이 설치돼 심리치료·회복이 가능해졌다. 


21일 개최된 제3회 국무회의에서 중앙 및 시·도재난심리회복지원단 구성 및 운영 근거를 마련하는 ‘재해구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이 통과됐다.

대규모 재난이 발생한 경우 이재민 등에 대한 효과적인 심리회복지원을 위해 행정안전부에 중앙재난심리회복지원단을 두고, 시·도에는 시·도재난심리회복지원단을 설치할 수 있게 된다.

이번 ‘재해구호법’ 개정을 통해 재난심리회복을 위한 범정부적 총괄 지원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고, 관계기관과 유기적인 재난심리회복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2017년부터 법 개정을 적극 추진해 온 행안부는 재난심리회복지원 총괄·조정체계 구축하기 위해 관계기관과 협업체계를 통해 주요 재난 발생 시 마다 상담 및 고위험군 재난피해자 발굴 등 재난심리회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

아울러, 행안부는 중앙 및 시‧도 재난안전심리회복지원단 설치 등 후속조치를 추진해 원활한 업무수행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중앙재난심리회복지원단은 단장을 포함해 민간전문가 과반 이상인 20명 내외로 구성하며, 범정부 재난심리지원 총괄 지원체계 구축 및 제도개선, 관계부처 공통의 표준지침 마련 및 보급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한다.

시·도재난심리회복지원단은 단장을 포함해 민간전문가 과반 이상인 20명 내외로 구성하며, 지역 기반 협력 네트워크 구축, 심리회복지원 관련 재원 운영 등에 관한 사항을 심의·의결한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은 “기존 지원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해 재난심리회복지원의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며, “관계기관의 전문 인력들이 재난현장 적재적소에 배치되도록 하는 등 체계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