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생태계 복원 위해 붕어‧잉어 치어 방류 실시

경북도, 90만 마리 풀어…농어업인 약 7억 원 소득효과
최영주 기자
young0509@segyelocal.com | 2020-09-17 10:19:10
▲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이 낙동강 지류에 붕어와 잉어 치어를 방류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은 도내 낙동강 지류 시·군 하천, 저수지 등에 90만 마리의 어린물고기를 방류한다.


이는 내수면의 건강한 생태계 유지와 함께 자원회복을 통한 농어촌 소득증대를 함께 도모하기 위한 것으로, 이달 16일부터 25일까지 붕어 70만 마리, 잉어 20만 마리를 방류한다.


이번 낙동강에 방류하는 붕어와 잉어는 올해 4월부터 채란해 약 6개월간 사육한 전장 5∼8㎝ 크기의 건강한 어린물고기이다. 방류 후 자연에서 2∼3년 정도 성장해 포획되면 농·어민들에게 약 7억 원의 소득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연구원은 잉어 20만 마리 중 재포획량을 15%로 추정해 잉어 마리당 12,000원, 약 3억6천만 원 수익과 붕어 70만 마리 중 재포획량을 15%로 추정해 마리당 3,000원으로 약 3억1,500만 원의 수익을 예상하고 있다.


우리나라 전역에 분포하고 있는 붕어와 잉어는 기타 민물고기 중에서 균형 잡힌 단백질과 높은 비율의 불포화지방산을 함유하고 있어 성인병예방에 탁월해 자양식품 또는 찜이나 매운탕 등의 요리로 이용돼 왔다.


하지만, 붕어와 잉어는 보양식이나 낚시 레저산업용으로 인기가 높은 내수면의 대표어종이지만 서식지의 파괴 무분별한 포획으로 하천, 저수지에 토종 어자원이 점차 감소되는 추세에 있다.


이미 2015년부터 2019년까지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 토속어류산업화센터에서는 내수면 생태계 복원과 농어촌 소득증대를 위해 붕어와 잉어 종자 483만 마리를 도내 하천과 저수지 등에 방류했다.

앞으로도 꺽지, 다슬기 등 토속어종을 지속적으로 방류해 풍요로운 낙동강을 만들어 생태계를 복원해 나갈 계획이다.


박성환 경북 수산자원연구원장은 “낙동강과 댐 · 저수지 · 하천 등의 생태계를 조기에 복원하기 위해 꺽지 · 붕어 · 다슬기 등 고품질 우량품종 생산 방류로 자원조성 가속화 하겠다”며 “특히, 이번에 방류한 치어를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인 유해어종 퇴치 등 불법어업 근절을 위한 사후관리도 필요하다” 고 당부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