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의 사진가’ 성유나, ‘유나의 거리’展 열어

내달 1일부터 서울 성북동 소재 ‘F64’ 진행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0-08-27 10:24:09
ⓒ 성유나 작가.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거리의 사진가’ 성유나 작가는 거리 위 관능미를 가득 담은 자신의 사진전을 개최한다. 


성 작가의 ‘유나의 거리: 들켜버린 마음’전(展)은 내달 1일부터 서울 성북동의 탭하우스 F64에서 진행된다. 


이정환 작가는 성 작가 작품에 대해 “매우 관능적”이라고 평가한다.  

 

ⓒ 성유나 작가.

이 작가는 ““성유나 작가의 거리 사진을 자세히 보면 틴토 브라스 감독의 ‘훔쳐보기’라는 영화가 떠오른다”며 “그녀는 길을 걸으면서 인간 내면 중 가장 중요한 욕구 중 하나이자 가장 아름다운 성적 메타포 또는 즉발적 이미지를 포착해 일상 속 아름다움을 기록한다”고 소개한다. 


성 작가는 “카메라에 비치는 거리의 현실은 각양각색의 얼굴로 변화무쌍하지만 획일돼 있다”며 “웃음 뒤에 고독이, 책임속에 일탈이, 넘쳐남과 결핍이 혼재돼 있다”고 말했다. 

 

ⓒ 성유나 작가.


이어 “삶의 희로애락의 순간에 완벽한 진리와 자유란 없다”면서 “조각조각 흩어져 카메라에 그대로 비치는 그곳이 좋다”고 강조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