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인삼 침수·고온피해 사전대비 당부

침수 우려지 배수로 정비·차광막 덧씌워 내부 온도 낮춰야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0-06-30 10:30:49



  

▲인삼 고온피해 장면. (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은 올해 7~8월은 국지성 집중호우와 함께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이상고온 발생일수가 많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침수와 고온으로 인한 피해예방을 당부했다.


인삼의 고온피해는 고온 건조한 날씨에 30℃이상의 기온이 7일 이상 지속되거나 32~33℃의 폭염이 2~3일 지속될 경우 염류가 높은 토양에서 발생한다.


고온피해가 발생하면 인삼 잎 가장자리 전체가 서서히 타 들어가고 심한 경우는 잎이 떨어지고 생장이 멈추게 된다. 특히, 1~2년 저년근 인삼에서 피해가 크다.


국지성 호우로 인삼밭이 잠기거나 높은 습도로 침수(과습)피해가 발생하면, 인삼 생육이 저하되거나 수량이 줄며 잎이 떨어지기도 한다. 또 뿌리 썩음과 식물이 자라지 않는 결주도 발생할 수 있다. 저지대나 침수 우려지, 물 빠짐이 좋지 않은 밭은 반드시 주변이나 밭 중간에 배수로를 설치하고, 미리 정비해야 한다.

 

▲우기철 침수 된 인삼밭 모습. (사진=강화군 제공)

침수피해가 발생하면 신속히 물을 빼주고 인삼 잎에 묻은 앙금은 깨끗한 물로 씻어내고 뿌리썩음병, 잿빛곰팡이병, 점무늬병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제에 주의해야 한다.


침수와 고온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려면 저지대나 침수 우려지, 물 빠짐이 좋지 않은 밭은 반드시 주변이나 밭 중간에 배수로를 설치하고, 미리 정비해야 한다. 또한, 해가림 시설물을 점검해 누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며, 점적관수시설을 설치해 수분을 18~21%정도로 유지해야 한다.

 

해가림 시설 통풍이 원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울타리를 개방하고 차광지와 차광막 사이 공간을 확보해 온도를 낮추는 것이 좋다. 차광망 위에 차광망을 하나 덧씌우면 해가림시설 내부 온도를 낮출 수 있다.


강화군 관계자는 “올여름 국지성호우와 고온으로 인한 인삼밭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농가에서는 관리 요령을 철저히 준수해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며 “강화군의 대표작물인 인삼의 침수 및 고온피해 예방을 위해 사전에 긴급 재해문자 발송하고 현장 지도를 통해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