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설 연휴에 막차시간 연장 없다

이동 수요 많은 터미널·지하철 역사 등 집중 방역 방침
이효진 기자
dlgy2@segyelocal.com | 2021-02-08 11:00:39
▲서울시 청사. (사진=세계로컬타임즈 DB)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시는 정부의 설 특별방역대책기간 지정에 따른 명절 이동 자제 유도에 발맞춰 오는 설 명절 연휴기간 동안 대중교통 막차시간을 연장하지 않을 방침이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민들의 이동자제와 교통수단 방역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대중교통은 평소 휴일 수준으로 운행된다.

지방 등 외부 유입이 예상되는 터미널의 경우, 안전하게 터미널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 소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터미널에 발열감지기와 자체 격리소도 설치하여 감염 의심자 발생 시 즉시 격리 조치할 계획이다.


KTX 등 타 수단을 이용해 지하철로 유입 가능한 8개 주요 역사도 방역 인력을 집중 배치해 소독 등 방역을 강화하고, 지하철·버스 차량 내외부 뿐만 아니라 버스 승차대, 카드발급기 등 역사 이용 시설물 모두 수시 방역 및 소독할 계획이다.

불법주·정차 지도 단속은 기차역 및 터미널 주변 도로 등 상습 위반 지역과 화재경보기 및 소방시설, 어린이.노인 보호구역 등 생활안전과 밀접한 지점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전통시장 주변지역은 단속을 완화할 계획이다.

설 연휴 전에 대중교통 등 교통시설물도 안전 점검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설 연휴 특별교통대책 정보는 서울교통정보센터 토피스 누리집과 모바일 앱 ‘서울교통포털’ 및 트위터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전화문의는 국번 없이 120다산콜센터로 하면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지속되는 코로나 19상황에서 안전한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명절 이동 자제를 위해 그동안의 명절 연휴기간과 달리 대중교통 막차시간 연장 및 시립묘지 경유노선 버스 증회운행을 모두 미실시하고, 대중교통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시민들도 대중교통 이용에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는 등 방역 수칙을 적극 실천해 주길 바란다” 고 당부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