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시의원들 “디지털 성범죄 대응 서울시 나서라”

서울시의회 결의대회…“N번방 관련자 강력 처벌 촉구” 한목소리
이효진 기자
dlgy83@naver.com | 2020-03-25 11:00:40
▲김혜련 서울시의원은 N번방 사건과 관련, 피해자 지원과 함께 아동·청소년을 대상 신고·상담 창구 마련 등을 서울시에 당부했다. (사진=김혜련 의원실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특별시의회 여성의원들은 텔레그램 ‘N번방’사건 결의대회를 열고 가해자 강력 처벌과 재발 방지 방안을 촉구했다.


김혜련 시의원(보건복지위원장)의 제안으로 24일 서울시의회에서 열린 결의대회는 “N번방 연루자 26만명의 신상공개·아동·청소년 성폭력 가해자 엄중 처벌·N번방 3법 및 디지털 성범죄 처벌 특별법 제정·서울시 차원의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폭력 대응방안 마련” 등을 서울시의회 여성의원들이 한 목소리로 국회와 법무부·서울시에 촉구했다.

이날 결의 대회에 앞서 김 의원은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으로부터 아동·청소년 디지털 성폭력 지원 대책에 대해, N번방 사건과 유사한 사건이 반복되지 않도록 서울시 차원의 강력한 대응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의원은 “서울시는 N번방 사건 이전부터 디지털 성범죄 예방 및 피해자 지원을 위한 지원 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 왔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N번방 사건처럼 아동·청소년·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성범죄들이 점점 진화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특히 디지털 성범죄의 경우,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인터넷의 익명성을 악용해 동영상 등의 공유·유포로 인해 2차 피해의 파급력이 매우 크다”면서 “미성년자인 아동·청소년이 무방비로 노출돼 있어 더욱 강력한 대응이 필요하다”며사안의 중대성을 강조했다.

또한 “N번방 사건 가해자 강력 처벌과 재발 방지에 있어 서울시의회 역시 국회의 ‘N번방 3법 개정’ 등에 맞춰 아동·청소년 성보호 및 디지털 성범죄 예방 관련 조례 제개정을 조속히 추진하겠다”며 “서울시 차원의 대응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