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합동 설계단 운영

신속한 설계, 발주로 주민 불편 해소, 예산 3억여 원 절감 효과 기대
조주연 기자
news9desk@gmail.com | 2021-11-28 11:10:32
▲정읍시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합동 설계단’이 기념촬영으 하고 있다. ⓒ정읍시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정읍시가 내달부터 내년 2월 15일까지 내년도 지역개발사업의 조기 발주와 신속 집행을 위해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합동 설계단’을 운영한다.

 

28일 정읍시에 따르면 주민숙원사업 합동 설계단은 건설과장을 총괄 단장으로 시설(토목)직 공무원 4개 반 15명으로 구성 됐다.

 

설계단은 내년도 소규모 지역개발사업을 비롯해 읍··동 소규모 주민숙원사업 등 총 200여 건 22억원 규모에 대한 자체 실시설계를 맡게 된다.

 

한발 앞선 합동 설계단 운영을 통한 재정 신속 집행으로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주민 불편 사항을 해소한다는 취지다.

 

정읍시는 12월 말까지 대상 사업에 대해 현지 조사와 측량을 마무리하고 내년 2월 15일까지 설계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후 2월 중 일제히 공사를 발주·착공해 2022년 농번기 전에 사업을 마무리한다는 방침이다.

 

정읍시는 이번 합동 설계단 운영을 통해 약 3억원의 용역비 예산 절감 효과는 물론 시설직 공무원 선·후배 간의 설계기술 전수와 업무연찬을 통해 신규 임용된 새내기 직원의 업무능력을 향상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진섭 시장은 “합동 설계단 운영으로 주민 불편 사항을 해소하고 편익을 도모함은 물론, 상반기 사업의 재정 조기 집행과 발주로 지역 건설 경기 활성화를 꾀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