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성분 표시 대상 확대’…김치‧떡 등 포함

식약처,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김동영 기자
dykok12@segyelocal.com | 2020-06-02 11:13:49
▲정부가 무분별한 광고로부터 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영양표시 대상을 확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정부가 무분별한 광고로부터 소비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영양표시 대상을 확대했다. 대상 식품에는 김치류·떡류·두부류·전분류·베이컨류·조미김 등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식품들이 포함됐다.


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따르면 김치와 떡 등에도 열량‧당류‧나트륨 등 영양표시 의무를 확대하는 내용의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 개정안이 전날 입법예고 됐다.


이번 영양표시는 당류·나트륨 함량이 높거나 섭취빈도·섭취량이 많은 가공식품을 대상으로 확대 추진한다.


업체 매출액에 따라 ▲매출액 120억 이상 업체는 2022년 1월 1일 ▲매출액 50억~120억 이상 업체는 2024년 1월 1일 ▲매출액 50억 미만 업체는 2026년 1월 1일까지 단계적으로 시행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일반식품의 기능성 표시 도입과 관련해 무분별한 기능성 표시·광고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기능성 광고 내용에 대해서는 사전 자율심의를 받도록 하고 건강기능식품 오인·혼동 우려 표시 광고는 처분기준을 기존 영업정지 7일에서 15일로 개정해 강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일반식품 기능성 표시의 구체적인 방법은 이해관계자들과의 합의를 통해 추진할 계획이다. 합의가 완료되면 식약처 고시 제정 및 시행된다. 


아울러 표시·광고한 내용과는 다르게 기능성 함량이 부적합해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는 경우는 기존 1차 시정명령에서 품목제조정지 15일 및 해당 제품 폐기 등 행정처분도 강화될 전망이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