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회 서울특별시의회 30초영화제 시상식 개최

'시민을 지키는 의회, 함께 만들어가는 서울' 주제
출품작 249편 중 12편 최종 수상
이효진 기자
dlgy2@segyelocal.com | 2020-12-15 11:30:38
▲ 대상으로 선정된 채동균 감독의 ‘마을공동체 지원 조례가 찾아준 특별한 기적’ (사진=서울시의회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서울특별시의회는 ‘시민을 지키는 의회, 함께 만들어가는 서울’이라는 주제로 제2회 30초영화제를 개최했다. 무려 249편의 작품이 출품되는 등 호응이 이어졌다.  


15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전날 진행된 시상식에서 대상 1편, 최우수상 2편, 우수상 3편, 장려상 3편, 특별상 3편이 수상의 영광을 차지했다. 

시상식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치러지고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됐다.

대상의 영예는 ‘마을공동체 지원 조례가 찾아준 특별한 기적’에게 돌아갔다. 이 작품은 마을공동체를 통해 함께 텃밭을 가꾸는 실제 이웃들의 모습을 담아내, 시민의 일상을 한층 건강하고 풍요롭게 변화시키는 조례의 역할과 의미를 잘 담아냈다는 평을 받았다.

일반부 최우수상을 수상한 ‘저도 청소년입니다’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 조례의 내용을 애니메이션 형식을 통해 밝게 표현해낸 작품으로, 미래 세대 지원을 위한 서울시의회 노력을 잘 담았다.

청소년부 최우수상을 수상한 ‘시선’은 불법촬영예방조례 내용을 아이에게 동화책으로 읽어주는 연출을 통해 자칫 표현하기 어려울 수 있는 내용을 쉽고 부드럽게 풀어준 작품이다. 

그 외 수상작들 역시 코로나19 관련 지원 조례, 청년취업 지원 조례, 위기가구 지원 조례, 그리고 아직 발의 후 통과 전 상태이지만 택배노동자 지원을 위한 조례 등을 다루고 있어, 현재 우리 사회가 처한 여러 어려움을 잘 반영하고 있다는 평을 받았다. 

 


김인호 의장은 영화제에 참가한 모든 감독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여러 출품작 속에 서울시의회가 조례에 담아내고자 했던 변화의 바람이 깊이 있게 잘 표현돼 있었다”며,“코로나19로부터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켜내고, 빠른 시일 내에 시민의 일상을 회복시킬 수 있도록, 서울시의회가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내년이면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이 되는 만큼, 서울시의회와 시민이 더욱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