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착한 임대인에 재산세 감면…상생의 장 ‘훈훈’

코로나19 피해 임차 소상공인에 14억 재정지원 효과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1-01-25 11:37:31
▲ 부천시 청사.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부천시는 착한 임대인의 재산세를 감면 조치 결과, 임대료 인하 유발 효과는 14억3천9백만 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7월 부천시에서는 코로나19 피해 임차인을 위해 자발적으로 임대료를 인하한 착한 임대인의 정기분 건축물 재산세를 적극감면했다.  

 

감면율은 임대료 인하율에 따라 25%와 50%로 적용돼, 총 725명의 착한 임대인이 9,500만 원의 재산세를 감면받았다.

 
반대로 임차인 906명은 총 14억3천9백만 원의 임대료 감면 효과를 누렸다.


부천시 관계자는 “임대료를 과감하게 인하해 상생과 화합을 도모하는 미담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며 “부천시는 모든 업종에 대한 소상공인 임차인을 위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을 한 것이 특징”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상동 임대인 A(남65세) 씨는 무려 24개월 동안 전혀 임대료를 받지 않았다. 인하한 임대료만 3,600만 원에 이른다. 또 다른 임대인 B 씨도 8개월간 임차인 2명에게 50% 인하한 임대료로 받았다. 인하한 임대료는 모두 5,775만 원이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2020년도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소상공인에게 159억 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며 “2021년에도 계속해서 코로나19 피해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지방세 지원 등 지원시책을 적극 발굴해달라”며 지시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