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지능형교통체계’ 더 촘촘히

국토부 공모사업 선정, 국비 30억원 포함 50억원 투입
신호제어·주차정보시스템 등 구축, 버스정보제공시스템 확대
조주연 기자
news9desk@gmail.com | 2021-01-24 15:40:03

▲사진은 익산의 한 교차로(세계로컬타임즈 DB)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익산시의 디지털 교통환경 구축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24일 익산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지능형 교통체계 구축사업’에 익산시가 선정돼 국비 30억 원이 확보됐다. 여기에 시비 20억 원을 더해 총 50억원이 투입, 교통체계에 첨단 기술을 접목한 ‘지능형교통체계’를 확대 설치한다.

 

앞서 익산시는 지난 2011년 교통정보센터를 구축했고 2017년부터 2020년까지 16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버스정보시스템(BIS)을 도입했다. 121개 승강장에 버스정보안내기를 설치하고 실시간으로 버스운행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익산시는 올해부터 내년까지 익산대로와 무왕로, 선화로, 군익로, 중앙로, 번영로, 은기길 등 37.1KM를 대상으로 돌발상황 관리에 필요한 교차로 감시카메라, 공영주차장 주차관제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실시간 신호DB를 적용하는 신호제어시스템은 30곳, 긴급차량 교차로 통과 시 우선 신호를 부여하는 우선신호시스템 10곳, 좌회전 차량을 감지해 신호를 부여하는 감응신호시스템 7곳 등각종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구축된다.

 

이어 버스정보제공시스템(BIS)을 확대하기 위해 30개 승강장에 버스정보안내기(BIT)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영상분석 기반 스마트교차로로 신호 정체원인을 분석해 혼잡을 최소화하고 신호 대기시간을 줄여 교통체증을 감소시키는 등 시민들의 교통 편의 증진을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운영으로 공영주차장 주차정보, 교차로 교통사고발생, 우회정보 등 실시간 교통상황을 제공해 시민 교통편의 증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정헌율 시장은 “디지털 교통환경 구축은 ‘교통중심 도시 익산’이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교통정보제공시스템과 첨단신호시스템 도입 등 스마트한 교통환경 조성으로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체계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능형교통체계(ITS·Intelligent Transport Systems)는 교통체계에 정보, 통신, 제어, 전자 등의 지능형 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교통시스템으로 교통체계 운영과 관리를 자동화하고 교통의 효율성과 안정성을 향상시키는 사업이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