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산불방지 총력대응…첫 무인항공 드론 감시

2~5월 봄철 산불조심기간 정해…‘산불방지대책본부’ 가동
이효진
news@segyelocal.com | 2020-02-10 11:59:51

 

▲산불감시용 블랙박스. 감시카메라에 잡히지 않는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이기 위한 취지다. (사진=서울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어렸을 적 부터 무수히 강조돼 왔던 '산불조심'이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산불은 발생하고 있다. 

 

서울시는 건조한 날씨로 산불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2~5월을 봄철 산불조심기간으로 정해 산불방지노력에 심혈을 기울인다. 


올해 처음으로 첨단장비 무인항공 드론을 띄워 산불 발생을 선제적으로 감시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산불이 많이 발생하는 지역과 시간대에 드론으로 순찰하고, 효과성을 검증한 후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산불현장의 진행상황 파악과 진화 지휘에 활용하기 위해 드론에 열감지기를 장착, 산림 온도를 측정해 잔불을 파악한다. 

 

북한산 등 지난 30년간 산불이 자주 발생했던 곳 중 위험지역 24개소를 지정해 ‘산불발생 취약지역’ 순찰을 강화하는 등 특별관리에 나선다. 

 

산과 인접한 곳에 위치한 요양병원, 요양원 등 취약계층 이용시설 등 17개소엔 산불발생 시 신속히 대피할 수 있도록 사전에 시민행동요령도 안내한다.


또 올해부터는 산림청, 소방청, 경기도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각 기관이 보유한 진화 헬기 총 30대를 공동 활용한다. 

24개 자치구(산림이 없는 영등포구 제외)에서도 ‘지역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운영해, 시‧구 간 유기적인 대응체계를 갖춘다. 

대책본부는 무인감시카메라 등 산불감시 장비를 활용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산불진화차량, 산불소화시설 등 산불장비를 수시 운용해 비상근무에 들어간다.

입산자 실화를 예방하기 위해 홍보영상‧웹툰 제작 등 홍보 캠페인을 강화해 산불로 인한 인명 및 재산피해가 없도록 대시민 위기상황 홍보·전파 체계 운영 및 주민대피 안내체계를 구축한다. 

또 기존의 서울소방 헬기는 골든타임제(50분 내 현장도착)보다 현장에 신속하게 도착(30분)하며, 산불 확산 시 서울시를 5개 권역으로 구분, 권역별 장비와 인력을 상호 지원한다.

또한, 산불 발생 원인을 규명하고 가해자를 끝까지 추적하기 위해 산불전문가 등으로 ‘산불전문조사반’을 운영해 피해조사와 현장감식을 통한 원인규명도 나선다.


아울러 서울시는 주요 등산로 입구에서 등산객이 입산 시 인화물질을 소지하지 않게 하는 등 산불 예방에도 최선을 다하고, 산불가해자에 대해서는 방화든 실화든 끝까지 추적해 엄중하게 처리할 계획이다. 

 

'산림보호법'에 따라 고의로 산불을 내면 7년 이상 징역에 처하고, 과실로 산불을 내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산림 안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라이터 등 화기를 가지고 들어가는 것만으로도 최대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