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워크레인·덤프트럭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국토교통부, ‘건설기계 안전기준에 관한 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최경서
| 2020-01-24 11:51:37

▲건설 현장의 타워크레인 등 트럭식 건설기계는 앞으로 안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타워크레인 및 덤프트럭 등 트럭식 건설기계는 앞으로 속도제한장치·비상자동제동장치 등 안전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건설 현장의 타워크레인 사고 등 건설기계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및 설치기준 신설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건설기계 안전기준에 관한 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그동안 덤프트럭·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 안전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건설기계 안전관리 강화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따라 이번 개정안을 통해 건설기계 안전성을 선진국 수준으로 강화할 방침이다.

우선 타워크레인 안전장치 설치 의무화 및 주요 구조부·장치에 대한 설치기준을 신설했다.

무리한 인양 작업을 예방하기 위해 타워크레인에 속도제한장치 및 정격하중 경고·확인 장치·풍속계·이상경고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했다. 원격조종방식 타워크레인은 와이어로프 이탈 여부 등 이상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영상 장치를 설치하도록 했다.

또한, 설치가 의무화되는 안전장치와 기존 타워크레인의 와이어로프 이탈방지구조·웨이트·보도 등 타워크레인의 주요 구조부 및 장치에 대한 설치기준을 국제표준에 맞게 신설했다.

그리고 트럭식 건설기계에 비상자동제동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도 의무화한다.

운전 부주의 등으로 인한 대형사고 및 인명피해를 유발할 수 있는 덤프트럭 등 트럭식 건설기계에 비상제동장치·차로이탈경고장치 설치를 오는 2023년까지 의무화 해 일반 자동차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하도록 했다.
수소연료전지 건설기계의 경우 안전기준을 확대 적용한다.

그동안 지게차를 대상으로 수소연료전지에 대한 안전기준을 적용했다. 하지만 수소연료전지를 적용한 친환경 건설기계 보급이 확대될 수 있도록 수소연료전지 안전기준을 모든 건설기계에 적용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건설기계 조종사의 안전을 위해 연료 장치에서 수소가스 누출때 조종 공간의 공기 중 수소 농도가 1% 이하로 규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건설기계 안전기준 개정으로 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의 안전사고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개정(안)에 대해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올해 상반기에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