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폭우에 시민피해 없도록 최선 다할 것”

백암·원삼면 대피 주민 위로…산사태 위험지역 순찰 강화
심상열 기자
sharp0528@naver.com | 2020-08-10 11:52:39
▲ 백군기 용인시장이 백암면 박곡리에 방문해 수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용인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심상열 기자] 백군기 용인시장은 수해 현장을 방문해 산사태 우려로 임시 대피 중인 주민들을 위로하고 관계자들에게 인명피해 예방을 위한 응급복구와 순찰활동 강화를 당부했다.


백 시장은 “이번 비로 큰 피해가 발생했으나 인명피해가 없는 것은 다행이다. 계속되는 비로 인한 시민들의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실제 피해에 대해선 차후 조사를 통해 신속한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용인시는 8월 초부터 계속되는 폭우와 태풍 장미의 북상으로 산사태 우려가 고조됨에 따라 8일부터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들을 안전지대로 대피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8일 오전 9시 기준 백암면과 원삼면 일대 34가구 67명의 주민이 마을회관과 친척집, 호텔 등으로 긴급대피했다.


박곡리 주민들은 “차가 떠내려갈 정도의 폭우로 큰 피해가 발생했으며, 피해극복을 위한 시의 적극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백군기 시장은 “연일 계속되는 비로 수해를 입은 주민들의 아픈 마음을 공감한다”며, “우선 긴급한 부분의 임시조치에 주력하고 차후 피해조사를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용인시는 최근 계속되는 호우로 인한 지반약화로 산사태 우려가 고조됨에 따라 산사태예방단과 임도관리원 등을 동원해 18개 위험지역을 응급복구하고 각 읍·면·동과 함께 위험지역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