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코로나19 방지 위해 외국인 주민 예방 주력

방역 사각지대 없도록 지속적 점검·계도 실시
이관희 기자
0099hee@segyelocal.com | 2020-07-30 12:03:41

 

▲안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관리 예방에 나서고 있다. (사진=안산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관희 기자] 안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차단을 위해 언어소통의 불편 등에 따른 감염병 관리에 취약한 외국인 주민의 철저한 예방에 나서고 있다.


30일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달 23일부터 외국인주민지원본부 출입구에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를 설치하며 별도로 외국인전용 창구를 만들어 중국어·베트남어·러시아어 통역관을 배치,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원활히 안내하며 외국인주민들의 불안감 해소에 도움을 주고 있다
.
전국 최대의 외국인 거주지역으로 ‘2020 대한민국 다문화포용 대표도시’에 선정된 안산시는 경기도 내 31개 시·군 중 자가격리 중인 외국인이 가장 많으나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최저 수준으로 철저히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안산시는 지난달 중순 이후 카자흐스탄 입국자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지역사회 감염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시는 이달 초 정부에 카자흐스탄을 방역강화 대상국가로 지정해 정기 항공편 운항 최소화, 신규 비자발급 억제 등의 제한조치와 출입국관리법상 입국금지사유가 명백한 경우 입국금지, 난민 신청자의 취업·거주지 등 심사 강화 조치 등을 건의하기도 했다.

특히,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해외유입 특단 조치로 전국 최초로 오는 9월부터 방역강화 대상국가의 모든 입국자를 14일 동안 별도로 지정한 시설에 격리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하는 등 지역사회 질병 확산 억제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안산시 관계자는 “전국 최대의 외국인 거주 도시인만큼 내국인뿐 아니라 외국인도 코로나19 사각지대에 두지 않고 지속적인 방역·점검 및 계도를 실시하고 있다”며 “지역의 N차 감염 차단을 위해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청정지역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