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구청장, 성비위 혐의 자택 대기발령

안산시, 경찰 수사의뢰…"지위막론 엄벌하겠다"
강흥식 기자
presskhs@segyelocal.com | 2020-10-23 12:19:40
안산시 단원구청 홈페이지에 구청장의 사진과 이름이 삭제된 상태다.(사진=단원구청 홈페이지 갈무리)

[세계로컬타임즈 강흥식 기자] 안산시 단원구청장이 성비위 혐의로 직위해제 돼 자택에서 대기발령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3일 안산시 관계자는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21일 오후 회식자리에서 발생했으며, 발생경위와 피해여성에 대해 자세하게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피해 여성 B씨는 휴가를 내고 전문 상담가에게 상담을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 지난 22일 경찰에 정식으로 신고와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 같은 사실이 발생해 매우 유감이며, 내부적으로 매우 잘못된 일이 벌어졌고 앞으로도 이 같은 일이 벌어지면 지위를 막론하고 엄벌하겠다는 것이 안산시의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내부전산망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공지했으며, 안산시의 입장발표에 대해선 검토와 고려를 해보겠다고 밝혔다.


현재 안산시 단원구청 홈페이지의 구청장 인삿말에 사진과 이름이 삭제된 상태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