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비대면 안심도서 서비스 등 제공

코로나 시대 비대면 서비스 강화…책 읽을 권리 보장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1-01-26 12:47:47
▲스마트 도서관. (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독서환경과 군민의 책 읽을 권리를 보장하기 위한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강화도서관, 내가도서관, 길상작은도서관은 ‘비대면 안심 도서대출 서비스’를 통해 이용자가 희망도서를 메일이나 전화로 신청하면 다음날 도서관 현관 입구에서 받아 볼 수 있다. 1인 5권까지 대출받을 수 있고, 무인반납기를 통해 상시 반납도 가능하다.


강화터미널과 강화문예회관에 설치된 스마트도서관에는 350여 권의 도서가 비치돼 현장에서 원하는 도서를 골라 즉시 대출과 반납이 가능하다. 무인으로 도서를 대출·반납할 수 있고 접근성이 좋아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인천시 통합전자도서관에서는 책이음서비스 회원증 소지자를 대상으로 오디오북과 전자책 대출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통합전자도서관 홈페이지에 접속해 손쉽게 희망 도서를 대출받아 손안에 태블릿PC나 핸드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 안심도서 대출서비스 안내. (자료=강화군 제공)

또한, 강화도서관·내가도서관은 국립중앙도서관·국회도서관과의 학술정보 상호협력 협정 체결을 통해 각각의 도서관에서 구축한 원문(Full-text) DB의 열람 및 출력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학술정보 상호협력 협정은 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국가문헌 중 귀중본·유일본·학술정보자료 등의 오래되고 전문적인 자료들을 디지털화해 원문 그대로를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강화군 관계자는 “비대면 서비스로 주민들의 호응과 만족도가 높다”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도서관이 지식정보센터로서의 구심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비대면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