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집합건물 고유번호증 놓고 주민들 분쟁

관리단 “관리소장 신청시 서류 면밀검토” 요청
세무서장에 진정서 제출… 담당부서 착오로 발급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0-06-13 12:50:15
▲ 북인천세무서 전경.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인천시 부평구 대정로 집합건물인 A 건물은 고유번호증으로 인해 주민들 사이에 분쟁이 거세지고 있다.


13일 A 건물 입주자에 따르면 입주민이 아닌 A 건물을 관리하는 B 업체에서 파견된 C 관리소장이 고유번호를 부여 받기 위해 입주자들에게 확인을 받았다. 

 

입주민들은 이를 알고 임시 관리단 추진위원회36인(이하 관리단)을 구성해 ‘불법단체가 북인천세무서에 A 건물 대표자 고유번호증을 신청할 경우 제출하는 서류를 세밀히 검토해 줄 것’을 내용으로 하는 ‘진정서(내용증명)’를 지난 4월 북인천 세무서장에게 보냈다.


하지만 C 소장은 135명의 입주자 확인을 받아 북인천세무서 담당부서에서 지난달 고유번호증을부여받았다.

이에 관리단 대표 D 씨는 “이럴 것으로 알고 세무서장 앞으로 진정서를 먼저 보내 제출된 서류들을 면밀히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며 “그런데도 고유번호증이 부여된 까닭을 모르겠다”며 의아해 했다.

 

▲부평구 대정로 A 건물 전경.

북인천세무서 관계자는 “고유번호증이 부여 될 때까지 진정서(내용증명) 내용을 확인하지 못했다” 며 “처음 접수된 부서에서 고유번호증이 발급되는 부서로 서류가 전달되면 양쪽 의견을 들어보고 문제가 없는 경우 고유번호가 부여되는데 이번 업무에는 차질이 있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이어 “C 소장이 허위로 만든 서류라면 사법처리 결과에 따라 고유번호증을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C 소장은 “고유번호증 부여에 아무 문제가 없었다”면서 지난 4월 초순경 B 업체를 퇴사했다.

 

한편, A 건물은 지난해 상반기 상가 31개 점포·오피스텔 112실·아파트 64가구 등 전체 2개동 207세대 규모로 입주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