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정신건강복지센터·행복한 치유농장 MOU 체결

동물매개 치료프로그램 등 진행
조주연 기자
news9desk@gmail.com | 2021-01-25 14:39:54
▲고창군정신건강복지센터와 행복한 치유농장이 MOU을 맺은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고창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고창군정신건강복지센터와 ‘행복한 치유농장’이 고창주민의 정신건강증진과 사회적 농업 인식개선을 위해 함께 하기로 했다.

 

25일 고창군에 따르면 행복한 치유농장은 농업 법인이면서 치유농업연구소로 운영 되고 있는 곳으로 이 곳을 맡고 있는 원점순 대표는 상담 및 심리치료를 전공(석사)했으며 동물매개치료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이번 협약으로 행복한 치유농장은 고창군정신건강복지센터 주간재활프로그램 참여자들에게 동물매개 치료프로그램(Animal Assisted Therapy, AAT) 등을 진행한다.

 

동물매개치료는 사람과 동물과의 연대감을 활용해 치료 대상자의 문제점을 개선하는 과정을 말한다. 최근 들어 유아나 청소년의 발달장애 치료와 일반인들의 우울증 치료, 대인관계의 어려움을 극복할 목적으로 동물매개치료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프로그램은 간식 주기, 쓰다듬기와 같은 친화 활동에서 걷기, 돌보기, 공놀이 등의 놀이활동과 퍼즐 완성하기 등의 임무 수행까지 치료 단계에 맞춰 다양하게 구성하고 있다.

 

김완철 정신건강복지센터장은 “정신질환을 겪고 있는 지역주민들에게 사회적 농업을 매개로 한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우울감 감소와 스트레스 완화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기관과 협력을 통해 지역주민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군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정신건강 인식개선을 위한 교육과 프로그램, 우울증 예방교육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군민의 자존감을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