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서 '경기도 제1호 수소버스' 달린다

배기가스 ZERO 미세먼지 ZERO…친환경 대중교통 시대 개막
1회 충전으로 450㎞ 주행·공기정화 시스템 갖춰
윤화섭 시장“2030년까지 모든 안산 시내버스 친환경 버스 교체”
김상우 기자
samg100@nate.com | 2021-10-19 13:41:06
▲ 안산에서 경기도 제1호 수소 시내버스가 달릴 전망이다.(사진=안산시) 

 

[세계로컬타임즈 김상우 기자] 안산시는 경기도 제1호 친환경 수소 시내버스를 운영하며 본격적인 수소 대중교통 시대를 연다.


안산시는 19일 수인선 사리역에서 윤화섭 안산시장과 민충기 경원여객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수소버스 시승식을 열고 경기도 최초 수소 시내버스 도입을 알렸다.


오는 25일 첫차를 시작으로 정식 운행에 나서는 수소 시내버스는 52번 노선(본오동~안산스마트허브·34대 운행)에 우선 1대가 투입된다.


이번에 도입된 수소버스는 1회 충전으로 450㎞ 거리를 주행할 수 있고, 현대차가 자체 개발한 180㎾ 연료전지 시스템이 탑재돼 상용 수소충전소 기준 13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특히 3단계 정화과정을 통해 공기 중 초미세먼지를 99.9% 제거할 수 있는 공기정화 시스템이 갖춰져 1시간 주행할 때마다 516명이 마실 수 있는 양의 공기를 정화할 수 있어 ‘달리는 공기청정기’로도 불린다.


또 장애인, 노약자 등 교통약자가 편리하게 탑승할 수 있도록 계단 없이 차가 탑승자 쪽으로 7~8㎝ 낮춰지는 ‘닐링 시스템(kneeling system)’도 갖춰졌다.


기후변화 대응이 국제적인 과제가 된 가운데 안산시는 수소시범도시 및 수소교통 복합기지 등 수소 인프라 구축 사업을 적극 추진 중이며, 현재 1개소인 수소충전소는 2025년까지 15개소로 확대하는 한편 수소버스도 단계적으로 늘려나간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번에 도입한 친환경 수소버스는 미세먼지를 완벽하게 제거하는 ‘달리는 공기청정기’ 기능을 하며 시민들에게 교통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환경보호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탄소중립 생활화와 함께 시민 건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안산시는 올해 전기버스 13대 도입에 이어, 2030년까지 시내버스 600대 모두를 수소·전기 버스로 전환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 안산시장과 시민이 버스 시승식을 하고 있다.(사진=안산시)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