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확진자 급증에 익산지역 방역적 순찰 강화

주민 감염 위험 요인 점검 등 주민 안전 순찰 힘써
조주연 기자
news9desk@gmail.com | 2020-11-24 13:50:50
▲(사진=익산경찰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익산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경찰이 주민 보호를 위한 방역적 예찰 중심 치안 활동에 나섰다.

 

23일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신동지구대는 확진자 동선 장소와 함께 대학로, 보건소 등 진출 범죄 예방 순찰과 병행해 마스크 미착용 등 코로나19 감염 위험 요인들을 점검하는 방역적 순찰을 강화했다.

 

지구대장 송태석 경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신고 현장에서의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할 수 있도록 강조하고 있고 관련 신고 출동 시 즉각적으로 대응함으로 주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성재 익산서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지역 내 주민의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관련 신고나 사건에 적극적으로 대응, 신속하게 처리함으로 주민들의 안전 보호에 힘써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