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3D 프린팅 인공피부 활용 신약 개발

티앤알바이오팹, 피부질환 신약 효능 연구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0-08-26 14:00:49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HK inno.N(HK이노엔‧옛 CJ헬스케어)이 3D 프린터로 구현된 인공피부를 활용해 피부질환 신약 개발에 나선다. 최근 3D 프린팅 인공피부 기술은 최근 동물실험을 대체할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HK이노엔은 현재 개발 중인 피부질환 관련 신약 물질을 실제 피부와 유사하게 만든 인공피부에 적용, 효능을 검증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앞서 HK이노엔은 지난 25일 본격적인 연구를 위해 티앤알바이오팹과 ‘3D 바이오프린팅 인공피부를 활용한 약물 및 기능성 소재 평가’ 관련 연구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티앤알바이오팹은 HK이노엔 요구에 부합하는 3D 프린팅 인공피부를 개발하는 한편, HK이노엔은 현재 개발 중인 자가면역질환‧피부질환 신약 물질을 3D 인공피부에 적용해 효능을 검증할 계획이다. 


이번 티앤알바이오팹의 3D 프린팅 인공피부는 실제 피부와 유사한 구조‧기능을 3D 프린터로 구현한 것으로, 피부 탄력성‧노화지표 측정 및 단백질 발현 확인 등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HK이노엔 관계자는 “피부질환 의약품 효능 검증에 인공피부를 활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더 나아가 건강기능식품 및 화장품 소재 연구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양사 간 활발한 연구를 벌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