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휴가철 해수욕장·지하철 ‘몰카범’ 무더기 적발

수영복 여성 등 신체 일부 몰래 촬영…10명 형사입건
최경서 기자
noblesse_c@segyelocal.com | 2019-09-09 14:15:43

 

▲여성가족부가 휴가철 몰래카메라 단속을 진행한 결과 외국인 포함 17명이 적발됐다. (그래픽=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타인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는 이른바 ‘몰카’에 대한 단속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휴가철에도 해수욕장 등지에서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몰카 사범을 무더기로 적발했다. 

 

여성가족부(여가부)는 7월~8월 휴가철 두 달에 걸쳐 충남 대천·부산 해운대·강릉 경포대 등 3개 해수욕장과 서울 지하철역 등을 중심으로 합동 단속에 나서 불법촬영 17명을 적발됐다.


해수욕장에서 적발된 불법촬영 가해자는 모두 12명, 이들은 수영복을 입은 여성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하다가 붙잡혔다. 특히 가해자들은 ‘우발적’, ‘밤에 혼자 보려고’ 등의 이유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해 네티즌들의 공분을 샀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에 따르면 카메라 등으로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타인의 신체를 대상자의 의사에 반해 촬영할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적발된 12명 중 5명은 형사입건 처리됐고, 여성 신체가 아닌 노출이 적고 단순한 배경 사진으로 간주되는 사진을 촬영한 7명은 훈방 조치됐다.


지하철에서 적발된 나머지 5명은 계단이나 에스컬레이터 등에서 여성의 치마 속을 촬영하거나 맞은편 좌석에 앉아 있는 여성의 신체를 촬영한 혐의로 각각 경찰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특히 적발된 불법촬영 가해자 중에는 외국인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여가부는 그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이 성범죄라는 사실과 국내법상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는 사실을 교육하기 위해 유관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여가부 관계자는 “불법촬영을 근절하기 위해 경찰청 등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할 수 있도록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