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현영 사진작가, ‘born to be blue’전 열어

오는 30일까지 성북동 F64서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0-06-09 14:13:21
ⓒ 강현영 작가.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영원한 기록자’를 꿈꾸는 사진작가 강현영이 개인전을 연다.


강 작가는 오는 30일까지 서울 성북동 소재 탭하우스 F64에서 개인전 ‘born to be blue(본 투 비 블루); 내 인생의 황금기’ 전(展)을 개최한다. 


강 작가는 “사라지지 않을 나의 이 ‘본 투 비 블루’는 내가 ‘창백한 푸른 별’의 사람이라는 것을 여과없이 증명하고, 꾸준한 복용에 반한 자발적 우울은 어느덧 나를 익숙한 궤도에 이르러 놓았다”고 말했다.  

 

ⓒ 강현영 작가.


이어 “나의 우울은 더함과 뺌 없이 늘 한결같이 영점에 존재하는 것. 생의 끝까지 몰고 갔다가 이제는 생을 이끄는 것. 남들보다 이르게 마셔본 세상의 맛은 달콤했고 씁쓸했다. 태초에 나는, 파 랗게 세상에 나왔다. 당신은 나의 푸름을 모를 것”이라고 이번 전시의 취지를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