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장날 모습은 정겨움이 가득하다

왜관시장, 상설시장과 또 다른 운치…먹거리도 가득
최영주 기자
young0509@segyelocal.com | 2019-07-31 14:25:42
▲ 왜관시장 입구 비가림 시설이 멋지다. 밤이 되면 조명시설로도 멋지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영주 기자] 왜관시장은 경상북도 칠곡군 왜관읍 왜관리에 있는 재래시장이자 상설 시장이다. 2009년에 비 가림 시설과 야간 조명 시설을 설치했다.


왜관시장은 매월 1일과 6일에 장이 열리는 5일장을 겸하고 있다.


이 날도 장날이라 어르신들이 이것저것 들고 나와 판매를 한다.

 

▲ 야외용 돗자리 위에 포개놓은 모습이 두서없어 보이지만 눈길을 끄는 매력이 있다.

 

▲ 시골집 할머꼐서 자주 입으시는 꽃무니 블라우스다. 예쁘다.


칠곡 지역의 다른 재래시장에 비해 규모가 크고 이용 고객의 수가 많다.

 

상설 점포는 120개소지만 장날에는 60여 명의 노점상들이 임시 좌판을 연다.

 

▲ 장날에 볼 수 있는 노점상으로 장이 왁자지껄하다.


시골 장날에 볼 수 있는 먹거리가 많다. 팥도너츠와 튀김 샌드위치가 유명한 듯하다.


샌드위치 속의 양배추와 케첩의 조화가 입맛을 당긴다.

 

▲ 흰 종이에 써있는 팥도너츠 1개 '500원'... 주머니에 손이 간다. (사진=최영주 기자)

 

▲ 튀김 샌드위도 맛있어 보이지만 고정용 유리병에 나도 모르게 손뼉을 친다.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시장 구경을 나왔다.

 

이것 저것 물건을 보고 고르느라 바쁜 모습이다. 지나치며 하하호호 웃음 소리가 정겹다.

▲ 장 구경 오신 어르신들이 이것저것 구경하다가 결국 지갑을 연다. 


왜관시장은 1981년 개설됐으며 인근에 많은 유적지와 특산품이 있다.

 

특히 쇠고기·금남오이·꿀벌참외는 전국적으로 유명하다.

가끔은 도심을 벗어나 재래시장으로 발길을 돌려보면 또 다른 힐링의 시간이 열리는 듯하다.

 

▲ 왜관시장 안내도에도 볼거리가 많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