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 바다 동해를 되찾자”…해양쓰레기 수거사업 실시

경북도, 2021년 170톤급 ‘도서지역 정화운반선’ 건조 돌입
최영주 기자
young0509@segyelocal.com | 2020-10-19 14:36:16
▲ ‘깨끗한 동해, 생명이 넘치는 바다 만들기’를 위해 폐어구 등 해양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경북도는 증가하고 있는 육지쓰레기의 바다유입, 조업으로 발생하는 폐어구 등 바다 속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깨끗한 동해, 생명이 넘치는 바다 만들기’를 위해 나섰다.


올해 56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예정인 경북도는 먼저, 해안쓰레기의 바다 유입을 막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바닷가에 산재해 있는 폐그물, 폐통발 등을 수거‧처리하는 ‘해양쓰레기 정화‧수거사업’을 펼친다.


이번 사업은 해수욕장, 갯바위 등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지역에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수거·처리함으로써 쓰레기의 해양 재유입을 방지하고 깨끗한 연안환경을 만드는데 목적이 있다.


또한, ‘바다환경지킴이’ 운영도 대폭 확대해 쓰레기의 불법투기를 감시하는 등 해양쓰레기 발생을 사전에 차단한다.


경북도는 지난해 3억 원의 예산으로 2개 시·군, 23명으로 운영하던 사업을 올해에는 27억 원을 투입해 동해안 5개 시·군에 204명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해안가 주요지역에서 해양오염 행위를 감시하는 일뿐만 아니라, 직접 쓰레기를 수거하는 작업까지 병행하고 있다.


동해안 정화 사업은 해안에 몰려오는 쓰레기 수거 못지않게 바다 속 쓰레기를 수거하는 일도 매우 중요하다.

바닷가 쓰레기는 인력과 육상장비로 수거할 수 있으나 바다 속 쓰레기는 선박의 도움을 빌릴 수밖에 없다.


이에 경북도는 2014년부터 ‘조업 중 인양쓰레기 수매사업’을 통해 바다로 나간 어선들이 조업활동 중에 인양되는 폐그물, 폐통발 등 해양쓰레기를 수거해 오면 지역별 수협에서 수매하고 있다. 올해에도 6억 원을 투입해 1천 톤의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독도 주변 바다에는 독도의 청정해역을 보존하고 영토주권을 강화하기 위해 6천만 원을 들여 15톤이 넘는 바다 속 쓰레기를 수거하는 특별대책을 펼친다.


경북도는 해양쓰레기에 대한 보다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 전용 선박의 절실함을 인지하고, 해양수산부의 국비를 지원받아 올해부터 내년까지 총사업비 75억 원으로 170톤급 ‘도서지역 정화 운반선’을 건조한다.

내년 1월까지 설계를 끝내고 내년 2월부터 건조에 들어갈 예정이다.


‘도서지역 정화운반선’은 울릉도의 해양쓰레기를 수거·운반할 뿐만 아니라 포항에서 울진까지 연안지역의 적조예찰 · 오염사고 대응 · 해양쓰레기 수거 등 해양환경 관리를 위한 다목적 선박이다. 이 선박이 건조되면 해양쓰레기 처리에 획기적인 발판이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깨끗한 동해, 생명이 넘치는 바다 만들기’를 위해 해안으로 몰려든 해안 쓰레기를 수거하고 있다.(사진=경북도 제공)

경북도는 경북 연안에서 발생되는 해양쓰레기의 양이 연간 6~7천 톤 정도로 추정하고 있다.

 

이러한 해양쓰레기의 정확한 양과 유입경로 등을 파악해 예산확보와 예산투입의 효율성을 제고해 해양쓰레기 발생 저감과 발생-수거-재활용-처리까지 전 사이클에 대한 종합적인 계획을 수립하기 위한 ‘해양쓰레기 발생원 조사 및 관리방안 수립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해양쓰레기의 발생원 조사’는 평상시 발생하는 해양쓰레기 뿐만 아니라 매년 태풍으로 인해 해안으로 밀려오는 각종 쓰레기가 어디에서 얼마나 많은 양이 발생하는지를 과학적으로 파악, 효율적인 관리정책 수립으로 해양쓰레기 발생 저감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8년 제25호 태풍 콩레이 때는 5천3백여 톤 · 지난해 제18호 태풍 미탁 때는 8천9백여 톤 · 올해 마이삭‧하이선 두 번의 태풍으로 4천8백여 톤이 발생했다.


지난해 미탁 때 처리비용 48억, 올해 마이삭‧하이선으로 24억의 피해복구비가 교부돼 해양쓰레기의 적기 수거‧처리를 통해 2차 해양오염을 방지하는 등 해양환경 보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러한 태풍쓰레기는 거의 태풍 시 바다로 떠내려 온 육상쓰레기로 해양쓰레기 발생원 조사를 통해 바다로 유입되는 쓰레기의 양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북도는 해양쓰레기 수거의 필요성과 함께 바다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해양보호구역’ 확대도 필요하다고 보고, ‘해양보호구역’ 신규지정을 위한 후보지 조사용역도 진행하고 있다.


‘해양보호구역’은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양의 자연생태나 경관 등이 우수한 지역 중 연구가치나 보전이 필요한 지역에 대해 해양수산부 장관이 지정하고 국비를 지원해 관리하는 제도이다.


경북도 관계자는 “해양쓰레기는 접근이 어려운 연안과 바다 속에 동시에 산재해 있어 수거·처리 또한 많은 예산과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체계적인 조사를 토대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