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덕철 “11월 집단면역 형성돼도 거리두기 필요”

전 국민 대상 1차 접종 9월 예상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1-01-21 14:40:01
▲ 권덕철 보건복지부장관은 21일 "오는 11월 국내 코로나19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는 9월 모든 국민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이 시작돼 11월 인구 70% 접종률을 목표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사회적 집단면역이 형성된다 하더라도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준수의 필요성은 지속될 것으로 봤다.


◆ 올해 ‘백신‧치료제’ 병행 접종 전망

권 장관은 2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백신이 ‘게임 클로저’가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들 이야기한다”면서도 “다만 (인구의) 70% 면역이 형성됐다 해도 감염되는 사람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집단면역이란 사회 구성원 대다수가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을 가지면 더 이상 질병이 확산되지 않는 상태를 의미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집단면역 상태의 기준으로 전체 인구의 50~60%가 코로나19 항체를 보유하는 것을 제시하고 있다. 

권 장관은 “코로나19 백신은 이르면 오는 2월 접종이 시작될 전망”이라며 “국내에서 생산 중인 치료제의 경우도 내달 초 조건부 상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백신 공동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비롯한 개별 제약사 등을 통해 현재 국민 5,600만 명이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 코백스 초기 물량은 약 5만 명 분량으로, 미 제약사 화이자 백신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또한 권 장관은 “11월 이후인 올 겨울이 들어서기 전 감염을 최소화하고 중증 환자를 줄여나가는 게 최대 목표”라며 “백신은 감염 예방을 위해서도 맞지만 고위험군 환자가 중증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막는 효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기나 플루(독감) 백신이 있지만 지금도 여전히 감기나 플루에서 벗어날 수는 없다”면서 “이를 감안해 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 이후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및 방역수칙은 여전히 존재해야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집단면역 형성 전까지 어떻게 해야할지 고민이 된다”면서도 “어렵겠지만 일률적인 것들을 활동이나 행위로 세분화한 정밀 방역으로 가야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기존에는 국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왔는데 피로도가 높아지면 결국 어려운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권 장관은 최근 일각에서 제기된 ‘백신 선택권’ 논란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다양한 플랫폼의 백신 선택권을 주게 되면 국민 혼란이 가중될 수 있다”며 “접종 과정의 부작용을 면밀히 관찰해 신속히 사례 관리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