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도서관, ‘우리에게 기억기관은 무엇인가?’ 학술 세미나

국회기록보존소 20주년 기념…1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0-06-08 14:49:00
▲ 국회기록보존소 설립 20주년 학술세미나 포스터. (자료=국회도서관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국회도서관은 국회기록보존소 설립 20주년 기념으로 ‘우리에게 기억기관은 무엇인가?’란 주제로 학술 세미나를 개최한다. 

 

 

국회기록보존소는 지난 2000년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 제정에 따라 국회회의록, 의안문서 등 국회의 모든 기록을 총괄해 수집·보존·서비스하는 입법부 영구기록물관리기관이다.


이번 학술 세미나는 오는 10일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진행하며, 특히 첫 번째 법정 ‘기록의 날’(6월 9일)을 기념해 기록의 날 주간에 개최돼서 더욱 뜻깊은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학술 세미나는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되며, 1부에서는 김익한 교수(명지대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가 ‘기억기관의 의미와 사회적 가치’라는 주제로 발표하고, 이어 박미향 소장(국회기록보존소)이 ‘국회기록보존소 20년, 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국회도서관 전경. (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2부에서는 대표적 기억기관인 아카이브·도서관·박물관 분야의 최재희 관장(대통령기록관), 이정수 관장(서울도서관), 김기수 관장(동아대 석당박물관)과 함께 전문 연구자인 이완범 교수(한국학중앙연구원)를 초청해 심도 있는 종합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며, 현진권 국회도서관장이 토론의 좌장을 맡는다.


현진권 관장은 “이번 학술 세미나는 이제 스무 살 청년이 된 국회기록보존소의 지난날을 돌아보고, 향후 미래를 준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국가적 차원에서 기억기관이 지향해야 할 역할과 사명에 대한 풍부한 담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