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물 주식거래’ 레버리지 불법사이트 주의보

“원금 10배 수익” 유혹…송금 받아 유용
이익금 착취후 잠적…“투자금만 날려” 허탈
신선호 기자
sinnews7@segyelocal.com | 2020-10-17 15:01:57

▲피해자 A 씨가 수사기관에서 받은 기소중지 처분 통지서.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유령 주식거래 사이트로 선물 투자가를 모집해 개인 및 법인 통장으로 입금받아 횡령하는 불법 사이트들이 활개 치고 있어 이에 대한 단속이 시급하다. 

 

경기 동두천시 A 씨는 지난 2019년 5월말경 자신들이 운영하는 S스탁(S인베스트),과 R사는 자신들의 주식거래 사이트를 만들어 주식거래를 하면 투자원금의 10배 상당액 만큼의 주식을 매수할수 있게 해주고, 수익금이 발생돼 투자자가 투자원금 및 수익금을 수시 반환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승낙한 투자자로 부터 S스탁은 개인계좌로 9,050만 원의 투자금을 송금 받았으며, R사는 '에이스에셋스탁'에 가입해 투자하면 레버리지 10배, 투자금의 30% 지원금 지급과 취급수수료 무료에 오버나잇 5배를 보장해 준다고 피해자의 메일로 보내 피해자가 지난 2019년 8월6일 사이트에 가입 1,700만 원을 R사 계좌에 입금을 하게 했다.

 

하지만, 이러한 회사들에 전형적인 행태는 똑같았다. 고객의 투자금을 활용해 이익금은 자기들이 전부 착취하고 원금만 돌려주고 이른바 투자자의 원금을 이용만 하고 수익금은 모두 본인들이 횡령했다.
  

▲유령 주식거래 사이트로 선물 투자자를 현혹하는 불법사이트가 활개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또한, 경기 양주시에서 양어장과 정육점을 운영하고 있는 B 씨에 따르면, 지난 2019년 5월과 8월에 이들에 달콤한 말에 현혹돼 9,500만 원과 다른 거래회사에 1,700만 원 이에 발생한 이익금만도 수억원이 되는데 지금까지도 1원도 받지못하고 있어 횡령으로 고소를 했지만 성명불상이라는 이유로 수사가 진척이 없고 기소중지돼 있다는 답변서만 받았다.

 

이러한 피해자들은 "혼자가 아닌 여러 피해자들이 있음에도 계좌추적으로 인적사항을 알아볼 수 있는 사항인데도 불구하고 수사기관에서는 성명불상이라는 이유로 수사 자체가 되지 않고 계속 추적 중이라는 답변만을 들어 한숨만 나온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레버리지'는 자산투자로 부터 수익 증대를 위해 차입자본으로 자산매입에 나서는 다시말해 남의 돈을 끌어다 주식에 투자해 이득을 취하는 형식이기에 이익이 아닌 손실이 발생할 경우 엄청난 손실이 따르는 위험이 있다.
 

또한, 이득이 발생한다하더라도 투자자들에게는 돌려주지 않는, 투자자들을 이용만하고 이익금은 본인들이 전부 횡령하는 사례들이 많아 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편, 본지에서 확인한 결과 어느 누구도 전화 연결이 안되고 없는 번호로 나오고 있어 문제가 야기될때는 모두 잠적해 버리는 유형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유형에 레버리지 회사들은 원금만 주고 이로인해 발생한 수억이 넘는 순수이익금은 본인들이 챙기고 잠적해 또 다른 사이트를 만들어 투자자들을 울리고 있어 수사기관이 이에대한 대책을 시급히 세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현재 피해자들은 피의자들이 모두 잠적한 상태로 투자금을 반환받을 방법이 전무해 허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탐사보도 끝까지 캔다] 계속 이어짐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