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유·초·중 33%이하만 등교…“전체 등교중지 없다”

정부, 학원운영 자제 행정명령…“확진자 발생땐 폐쇄조치”
김동영 기자
dykok12@segyelocal.com | 2020-05-29 15:04:38
▲정부는 부천의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담감염 여파로 부천·인천 등의 일부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등교 지침을 내놨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정부는 부천의 물류센터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담감염 여파로 부천·인천 등의 일부 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새로운 등교 지침을 제시했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29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에서 수도권 학교의 밀집도를 낮추기 위해 고등학교는 학생의 3분의 2와 유·초·중학교와 특수학교는 학생의 3분의 1 이하(33%)만 등교하도록 했다.


비수도권은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큰 지역만 전체 학생의 3분의 2 이하로 등교하도록 하는 기존 기준을 적용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지난 28일 오후 조희연 서울시교육감·도성훈 인천시 교육감·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등 수도권 교육감들과 긴급회의에서 “고3은 원칙적으로 매일 등교하고 고1·2학년은 격주제나 격일제를 활용해 교차 등교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염 우려가 높은 지역은 신속하게 등교일을 조정하고, 개별학교의 경우 시도교육청 및 지역 방역당국과 협의해 등교일을 조정한다.

 

부천시나 인천시의 계양·부평구처럼 지역 단위로 결정할 경우는 교육부·시도교육청·학교· 방역당국과 협의를 통해 등교일을 조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학생들이 자주 찾는 학원·PC방·노래방 등의 고위험시설들을 대상으로 운영 자제 행정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은 학원에는 시정명령·집합금지(운영중단) 명령 등의 강도 높은 조치를 시행하고, 확진자가 발생한 학원은 시설폐쇄 등의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또한 학부모에게 가정통신문을 발송하는 등 학생들이 학원 이용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고, 이들 시설에 대한 합동 방역점검을 실시하기로 했다.


박 차관은 “학생을 학교의 품으로 돌아가게 하는 것은 학교·학생·학부모의 노력만으로 이뤄질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 모두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강화된 방역지침에 적극 동참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