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두통 원인은 목 디스크일수 있다

장철영 연세건우병원장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0-08-25 15:08:36
▲장철영 원장

'호모 모빌리쿠스'라는 말이 있다. 현대인에게 스마트폰은 단순히 전자기기의 의미에 국한되지 않는다. 상당수의 커뮤니케이션·일처리 등이 스마트폰으로 일어난다. 

 

현대인 대부분은 스마트폰과 PC를 놓고 살 수 없다. 꼭 '사무직 근무자'가 아니어도 스마트폰과 PC는 필요하다. 그만큼 스마트폰은 현재 인류에게 절대 떼놓을 수 없는 존재다.


그런데 스마트폰을 계속 보면서 두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처음에는 스트레스겠거니 생각했지만 쉬는 날에도 여전히 아프다. 걱정스러운 마음에 병원을 찾아 머리 쪽을 검사해보니 별 이상이 없다. 진통제를 먹어도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다. 눈까지 통증이 번져 안과도 찾아봤지만 원인을 찾을 수 없다. 도대체 어디서 찾아온 병일까?


여러 병원을 다녀도 원인을 찾지 못했다면 그 원인이 ‘목 디스크’ 때문일 수 있음을 의심해봐야 한다. 우리가 흔히 ‘디스크’라고 부르는 질환은 척추와 척추 사이의 추간판(디스크)가 정상 위치를 벗어나 탈출하거나 파열되었을 때 생겨난다.

 

이렇게 탈출해버린 목의 추간판은 다른 신경을 자극할 수 있다. 그래서 목 디스크가 만성 두통이나 편두통·어지럼증·울렁거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머리 뒤쪽이 아프고 통증이 머리 위나 눈 부위까지 이어진다면 더욱 더 목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 

 

계속되는 두통을 스트레스 때문이라고 여기고 방치하다가는 추간판 탈출이 더욱 가속화되고 나중에는 단순 치료로 손 쓸 수 없을 지경까지 이를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수술까지 해야 할 수도 있기 때문에 두통의 원인을 찾을 수 없다면 목 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

 

▲ 목디스크 발생 부분.

 

두통이 계속되는 상태에서 고개가 앞으로 잘 숙여지지 않거나 팔, 어깨 등에 통증이 있거나 손 등이 저리다면 목 디스크일 가능성이 매우 높은 상태다.


목을 강화하는 운동으로 손을 이마에 얹고 목을 숙이려고 하면서 손으로 막아주고, 뒤쪽도 같은 방법으로 손으로는 막으려고 하면서 머리는 미는 자세로 훈련하면 좋다.


그렇다면 두통까지 이어질 수 있는 목 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한 방법으론 어떤 게 있을까?  

 

현대인은 계속 PC 모니터를 들여다보고 스마트폰을 보고 살기 때문에 과거보다 훨씬 더 큰 하중에 목에 가해질 수밖에 없다. 목의 형태는 원래 C자 형이기 때문에 이 형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손으로 목 뒤를 감싸고 머리를 뒤로 젖혀 그대로 약 5초 정도 멈추고 5회 정도 반복하는 스트레칭은 긴장된 목 근육을 풀어주고, C자 형태로 유지시켜준다.


두 손에 깍지를 끼고 상체를 숙이지 않은 채 등 뒤로 팔을 올리는 자세나 한쪽 팔을 반대편 옆 머리에 올린 뒤 반대편으로 머리를 당기는 자세, 팔꿈치를 모으고 손목을 굽히지 않은 상태에서 엄지손가락으로 관자놀이를 누르는 자세 등 사무실에서 할 수 있는 가벼운 스트레칭을 계속 하면서 목에 가해진 긴장을 지속적으로 풀어주는 것이 좋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