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학온지구 대책위, 광명시장에 협의체 구성 촉구

광명·시흥 테크노밸리산단 따른 주민·기업 11가지 요구사항 전달
이배연
news@segyelocal.com | 2020-07-01 15:08:09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위원들은 박승원 광명시장에게 광명·학온 지역 주민 대책을 위해 최대한 노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이배연 기자] 광명·학온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광학주대위) 이상무 위원장은 박승원 광명시장을 만나 광명·시흥 테크노밸리 산업단지에 따라 광명·학온 지구에 수용되는 주민들과 기업들의 11가지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지난달 30일 광명시청에서 가진 자리에서 이상무 위원장은 광명시·광명시의회·주민대책위원·경기도시공사(사업시행자) 4자 협의체 구성을 요구하며, 지역 기업들이 2번의 이주로 인한 피해와 수평 이동 그리고 수용지역 기업들이 산단에 입주해야 하는 타당성 등에 대해 강조했다. 

 

광학주대위 요구사항은 ▲민·관·공·사업시행자 협의체 구성 ▲정당한 토지 보상 ▲감정평가사 선정 공정성 확보 ▲이주자 택지 위치·이주대책 ▲기본조사(토지·물건 등)에 소유자 입회 진행 ▲토지·지장물 등 일괄보상 ▲협의자 택지 낙첨자 대책 마련 ▲광명 소각장 열병합 발전 에너지 공급 ▲공공주택지구 사업장 수평적 이동 ▲(가)이주단지 마련 ▲기업 코드에 맞는 입주 등이다. 


이날 이상무 위원장은 “산단사업 추진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민·관·공 협의체는 꼭 필요하다”며, “일방적인 수용절차보다 주민들이 강제수용에 따른 부당하고 억울한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승원 광명시장도 수용되는 주민들과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듣고 관련 담당 부서에 협의체 구성 등을 지시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