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회 복당, 이원택 “경쟁할 건 하겠다”··· 김제·부안 정가 미동

김종회 “당장은 민주당 정권 재 창출 위해 노력할 계획”
이원택 “당연히 환영, 경쟁할 것 있으면 경쟁하겠다”
조주연 기자
news9desk@gmail.com | 2022-01-23 15:59:14

▲김종회 전 의원(세계로컬타임즈 DB)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김종회 전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 복당해 지역 민심 청취를 위한 잠행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종회 전 의원은 최근 세계로컬타임즈와의 통화에서 지난 18일자로 민주당 복당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앞으로의 정치적 행보에 대해서 묻자 당장은 민주당의 정권 재 창출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며 말을 아꼈다.

 

민주당 김제·부안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고 지난 21대 총선에서 김 전 의원을 누른 이원택 의원은 지난 1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직 (김 전 의원을) 만난적은 없다”며 “저번 복당자 기자회견에서 이름이 올라와 있는 걸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에서 복당해 활동하겠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는걸 듣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위원장이 지역 유력 정치인의 복당에 대해 사실상 무관심한 듯한 이 같은 발언에 벌써부터 김종회 전 의원과 거리두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원택 의원은 김종회 전 의원의 복당에 대해 당연히 환영하고 김제 발전을 위해서 같이 노력하고 경쟁할 것이 있으면 경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종회 전 의원은 2014년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을 시작으로 정치에 입문, 2016년 민주당을 탈당하고 제20대 총선 김제·부안 선거구에서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