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 특별 점검

범죄 근절 위해…지하철역 등 다중시설 대상 실시
신선호
sinnews7@segyelocal.com | 2020-11-24 15:12:30
▲의정부시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지하철역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탐지기를 활용해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사진=의정부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의정부시는 최근 계속되는 불법촬영 카메라를 이용한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지하철역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을 실시했다.

의정부시는 Refresh 의정부 뉴딜사업 인력 7명과 공무원 3명으로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지하철역 등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탐지기를 활용해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집중 점검했다.

또한, 화장실에 불법촬영 범죄예방 스티커를 부착하고 휴대용 불법촬영카메라 탐지카드를 배부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홍보활동을 실시했다.

의정부시는 2019년부터 전담 불법촬영점검요원을 채용해 관내 공중화장실 700여 개소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하는 불법촬영 범죄로부터 시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모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점검요원 방문에 시민 모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