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중화장실 불법행위차단 환경개선 추진

공중화장실 안심비상벨과 이상음원감지시설 지원
민간화장실 여성안심 컨설팅단 운영
이배연 기자
dlgy2@segyelocal.com | 2020-10-16 15:55:35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15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환경개선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배연 기자] 공중화장실 내에서 불법촬영 범죄 증가로 안전시설 강화에 대한 필요성이 증대되고 있다.  

 

경찰청의 자료에 따르면 공중화장실에서 발생한 범죄 적발이 2015년 1,981건이건에서 2018년에는 4,244건으로 증가세가 가속화되는 실정이다.  

 

경기도는 내년부터 공공화장실과 민간화장실 1,000여 곳에 안심비상벨과 불법촬영 차단시설을 설치하고 본격적인 여성안심 화장실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범죄로부터 안전한 화장실을 만들고, 그동안 관리 사각지대로 꼽혔던 민간화장실까지 도의 지원으로 확대되는 셈이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15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환경개선 계획’을 밝혔다. 

이 국장은 “화장실이라는 공간이 언제든 범죄발생 가능성이 도사리는 불안의 장소로 인식되고 있고 특히나 민간영역의 소규모 화장실의 치안은 매우 취약하다”며 “범죄로부터 안전한 화장실, 아동과 여성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경기도에는 현재 1만689개소의 공중화장실이 있으며 이 가운데 비상벨이 설치된 곳은 1,960개로 18%에 그친다. 이에 2025년까지 5년 동안 500여 공중화장실에 안심비상벨과 이상음원 감지시스템 등을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이 시스템은 비상벨을 누르거나 비명을 질렀을 때 이를 감지해 관제 서버를 통해 담당자와 지구대 상황실에 바로 전달하는 방식으로 구현된다.  

관할 경찰서와 협력해 특히 범죄에 취약하고 시설개선을 필요로 하는 공중화장실을 추가 선정해 안심비상벨과 이상음원 감지시스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건물이나 상업지역에 설치된 민간화장실에 대한 안심환경 조성 방안도 추진된다. 

내년 시·군별로 2~3명씩 총 100명의 민간화장실 여성안심 컨설팅단을 운영, 지역 실정을 잘 알고 있는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자율방범대, 마을공동체 등 민간과 협업해 상업지구 민간화장실 치안시설 현장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경찰청에서 제공한 최근 3년간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 발생현황 테이터로, 그 밀도를 분석해 색상으로 위험도를 10등급으로 표현한 지도. (사진=생활안전지도 홈페이지 갈무리)

상업지구(위락.교육시설) 민간화장실 치안시설 현장조사를 실시해 선제적으로 여성·청소년 안전 사각지대를 발굴해 각 건물 실정에 맞도록 다각적인 셉티드(CPTED·환경설계를 통한 범죄예방) 적용방안 컨설팅을 시행할 예정이다. 

셉티드 개념이 적용된 민간화장실 환경개선 지원이란 비상벨, 안심거울, 불법 촬영을 차단하는 안심스크린, 특수형광물질 도포 등 각 화장실의 실정에 맞는 환경개선 방안을 적용하는 것이다. 

▲셉티드 (CPTED 환경설계를 통한 범죄예방) 적용한 예시. (사진=경기도 제공)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약 480여개 화장실에 안심환경 시스템을 적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2019년부터 실시한 화장실 불법촬영 점검 지원 사업을 2021년에도 지속한다.

불법촬영 탐지장비를 활용해 공중화장실을 정기 점검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특별 수시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점검을 필요로 하는 곳에 탐지장비를 대여하는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