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과 벌

변성진 사진작가 26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0-10-23 16:11:31
ⓒ 변성진 작가.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여름은 한 마디 인사도 없이 작별을 고했고, 


가을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빈 자리를 채웠다.

코스모스와 벌은 가을을 만끽하며 서로의 우정을 과시한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