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무벡스, 세계 최초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 상용화

건물 내 로봇 수요 증가세
‘로보포트’ 신사업 확대 추진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2-04-14 16:20:33
네이버 신사옥 로보포트 로봇캐리어(사진=현대무벡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현대무벡스는 네이버 신사옥 ‘1784’에 신개념 로봇전용 층간이송 시스템 ‘로보포트(ROBOPORT)’를 공급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무벡스에 따르면 이번 ‘로보포트’는 서비스로봇을 층간 이동시키는 세계 최초 ‘로봇 전용 엘리베이터’로, 네이버의 ARC를 통해 100여 대 이상의 로봇이 전용 승강기를 호출하고, 스스로 승·하차할 수 있는 신사옥 내 핵심 로봇 이송장비다.

ARC(AI·Robot·Cloud)란 네이버 클라우드 및 5G 네트워크 기반의 멀티 로봇 지능 시스템을 의미한다.

현대무벡스는 네이버랩스, 네이버와 협력해 ‘로보포트’를 개발했다는 설명이다.

지난 2020년 4월 개발에 착수, 9월 시제품 제작 및 테스트를 거쳐 지난해 6월 신사옥 현장에 설치했다. 이후 장기간 심층적인 시험가동을 통해 시스템을 안정화했고, 2년여 만에 상용화에 성공했다.

‘로보포트’는 128m 높이의 상승·하강 수직 레일과 상·하부 트레버서(레일 간 수평 이동장치)를 이용해 10개의 캐리어(로봇승강기)가 순환하는 방식이다. 최대 90m/min 속도로 많은 캐리어를 제어해야 하는 만큼 △주행경로 알고리즘 △충돌 회피 △로봇 연동 예측 대기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일반 엘리베이터는 1개 승강로에 1대 승강기가 운영되지만, ‘로보포트’는 10개 캐리어가 순환해 더 많은 로봇 이송이 가능하고, ARC 제어로 물동량에 맞춰 캐리어 수량이 자동 조절되기 때문에 운영효율도 극대화했다는 평가다.

또한 가동 중 로봇 이탈 방지를 위한 자동 차단장치로 안전성을 높였고, 로봇만 탑승이 가능해 ‘사람 동승 방식’의 불편함을 크게 개선했으며, 하강 시에는 회생전력(재활용전력)을 활용해 에너지 절감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현대무벡스 관계자는 “ARC 기반 첨단 미래기술의 결정체인 로봇 친화형 ‘1784’ 운영의 한 축을 담당해 영광”이라며 “빌딩 내 로봇운용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로보포트’를 더욱 고도화해 새로운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신사업 모델로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