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3 등교 첫 날, 인천 한 고교에서 확진자 발생 ‘비상’

인천 5개구·66개교 고3 학생 대상 전원 귀가 조치
김동영 기자
dykok12@segyelocal.com | 2020-05-20 16:27:11
▲고3 학생의 등교 첫 날인 20일에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학생들이 귀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고3 학생의 등교 첫 날인 20일, 인천의 한 고등학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학생들이 귀가조치되는 등 비상이 걸렸다.

 

20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고3 학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10개 군·구 125개 고등학교 가운데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등 5개구 66개교 고3 학생 전원을 귀가 조치했다.

 

인천시교육청은 인천에서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됨에 따라 66개교의 등교개학을 당분간 잠정 보류할 방침이다.

 

A 군과 B 군은 ‘이태원 클럽발’ 확진자인 학원강사와 접촉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제자(인천 119번)와 그의 친구(인천 122번)가 6일 방문한 코인노래방을 방문해 확진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노래방에서는 A 군 등 2명을 포함해 모두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천시 교육청 관계자는 “일부 확진자가 다중이용시설을 많이 이용하는 등 확인되지 않은 동선이 많다”며 “학생들이 해당 시설을 이용했을 가능성도 크고, 이런 상황에서 등교를 하면 감염 우려가 크다고 판단해 모두 귀가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