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아성 자부심 높지만 지역소멸 위기

[연중기획] 지자체 행정 해부 14-1. 경상북도 정치·경제
민진규 대기자
stmin@hotmail.com | 2019-09-30 10:29:05
▲경상북도 청사 전경.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민진규 대기자] 경상도는 천 년의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경주와 상주의 첫머리 글자를 딴 행정구역이다. 1314년 고려 충숙왕 원년에 경상도라는 명칭이 처음 사용됐고, 조선 중기인 1520년 낙동강을 경계로 경상우도와 경상좌도가 분리됐다. 

1896년 전국이 13도로 재편되면서 경상북도(이하 경북)라는 명칭이 정식으로 사용됐으며 대구에 관찰사가 근무하기 시작했다.

2016년 경북 도청이 이전한 안동은 조선말 안동 김씨와 권씨라는 권문세족을 배출한 유서 깊은 도시다.

서울에서 먼 시골지역과 교통이 열악한 산골지역이라는 특성으로 인해 구한말과 일제 강점기에 다수의 독립운동가도 탄생했다. 

경북은 4·19 학생의거로 인한 사회적 혼란을 틈타 5·16 군사 쿠데타로 권력을 장악한 박정희부터 전두환, 노태우까지 30년 이상 한국 정치사를 주도한 정치인들의 고향이다. 전두환과 노태우도 박정희 사망으로 촉발된 권력 공백기를 12·12 군사 쿠데타로 타파한 신군부 세력의 대표주자였다.
 
▶ 골수 보수층의 아성으로 수십 년 동안 지역정치 발전 못해

정치 한국 현대 정치사에서 경북은 권력의 중심지이자 대구·경북, 일명 TK라는 정치집단을 양성한 요람이었다. 

TK는 부산경남 지역을 기반으로 둔 PK와 달리 군 출신들이 주도했으며 경제계 인사들과 거대한 카르텔을 형성했다. 

TK와 PK는 호남과 충청 출신 정치세력과 충돌하거나 전략적 제휴를 통해 권력을 쟁취하거나 연장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경북의 민선도지사는 이의근, 김관용, 이철우로 현직 도지사인 이철우를 제외하면 이의근과 김관용은 법적으로 허용된 3선을 모두 역임했다. 

특히 이의근은 1993년 약 10개월 동안 23대 관선 도지사를 역임한 이후 1995년 29대 민선 1기 도지사에 당선됐다. 김관용과 이철우는 중앙 정치무대에서 활동하다가 낙향해 도지사에 당선된 사례에 속한다.

민선지사들의 도정구호와 도정방침을 살펴보자. 

이의근은 ‘위대한 경북, 함께 뛰는 300만’이라는 구호로 깨끗한 봉사도정, 활기찬 균형개발, 튼튼한 지역경제, 건강한 문화복지를 도정방침으로 행정을 펼쳤다. 이의근의 3기 동안 경북의 정치는 후진적인 형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김관용의 도정구호는 1~2기와 3기가 달랐다. 1~2기는 ‘새벽을 여는 경북, 일자리가 있는 경북’이며 도정방침은 경제가 튼튼한 부자경북, 생활이 풍요로운 행복경북, 세계로 향하는 일류 경북, 미래를 준비하는 희망경북으로 정했다. 

3기는 ‘사람 중심! 경북세상!’이라는 도정구호로 경북 도청소재지를 이전하겠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김관용도 전임자인 이의근과 마찬가지로 도정구호 중 어느 것도 달성하지 못했다.

현재 도지사로 2018년 7월 1일부터 임기가 시작된 이철우는 ‘새바람 행복 경북!’이라는 도정 슬로건으로 민심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4대 도정 목표는 일터 넘치는 부자경북, 아이 행복한 젊은경북, 세계로 열린 관광경북, 이웃과 함께 복지경북이다. 

도정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5대 혁신과제는 열린 도정 구현, 도민 소통시스템, 출자출연기관 혁신, 재정 구조조정 및 효율화, 공직문화 개선 등으로 결정했다. 

경북의 정치는 강한 보수적인 색채를 띠고 있어 진보세력의 아성인 전라남도(이하 전남)와 극적으로 대비된다. 

전남이 보수세력의 집권을 허용하지 않은 것과 마찬가지로 경북도 진보세력의 침투를 철저하게 차단했다. PK지역인 부산과 경남은 보수적이지만 진보 출신에게 바늘구멍 같은 문호를 개방했다. 

경북에서 보수의 깃발만 들면 당선되는 풍토가 정착되면서 수십 년간 정치는 후진적인 수준에 머물러 있을 수밖에 없었다.

 

▶ 전자·철강 경쟁력 약화로 무너져, 신성장 동력 확보 필요성
 
경제 2019년 경북 세입예산은 9조8,828억 원으로 2015년 7조8,600억 원, 2016년 8조5,297억원, 2017년 8조5,630억원 , 2018년 8조9,886억 원으로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2019년 세입예산은 2018년 대비 8,942억 원, 약 9.9% 늘어났다. 지역총생산이나 주민소득도 성장세는 유지하고 있다.
 
2019년 기준 세입예산 중 지방세가 1조8,300억 원으로 24.14%에 불과하고 보조금은 4조2,177억 원으로 전체의 55.6%를 차지했다.

지방세는 2015년 1조3,800억 원이었지만 2016년 1조6,400억 원, 2017년 1조7,510억 원 2018년 1조8,100억 원으로 꾸준하게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택가격의 상승으로 인해 재산세가 늘어난 것이 주요인으로 분석된다.

2019년 예산 지출 내역을 살펴보면 사회복지가 2조6,761억 원으로 전체의 35.31%, 농림해양수산이 1조619억 원으로 14.01%, 일반공공행정이 9,120억 원으로 12.03%를 각각 점유했다. 

특히 사회복지 예산은 2015년 29.34%에서 2016년 28.91%로 소폭 하락했다가 2017년 30.24%, 2018년 33.30%로 각각 상승했다. 선심성 복지정책의 남발과 고령화로 소모성 비용에 불과한 사회복지 예산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반면에 지역경제를 발전시킬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하는 과학기술 예산은 2019년 기준 441억 원으로 전체의 0.58%에 불과했다. 그나마 2015년 289억 원으로 0.46%, 2016년 300억 원으로 0.44%, 2017년 344억 원으로 0.49%를 각각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소폭 개선된 결과다. 

문화 및 관광예산도 뒷걸음치고 있다. 2015년 4,710억 원으로 전체의 7.50%로 높았지만 2019년 기준 4,840억 원, 점유율은 6.39%로 오히려 1% 이상 축소됐다. 

2018년 기준 취업자는 142만명, 실업자는 6만 1,000명으로 고용률은 61.6%, 실업률은 4.1%로 각각 조사됐다. 

광업제조업 취업자는 28만 5,000명, 농림어업 취업자는 23만 5,000명, 기타 서비스업 취업자는 90만 6,000명으로 서비스업의 취업자가 가장 많았다. 경북의 농가인구는 37만명으로 농업소득은 연간 1,743만 원인 반면에 농가의 부채는 2,555만 원으로 소득에 비해 부채가 많았다.
 
경북 청도군은 새마을운동의 발상지로 유명하다. 봄철만 되면 먹을 것이 부족해 굶주려야 했던 보릿고개를 없애고 ‘잘 살아보세’라는 구호로 1970년 시작된 새마을운동은 농촌의 가난을 몰아내고 생활환경을 개선한 일등공신이었다. 

박정희 대통령이 대대적인 국민운동으로 추진했지만 그의 사후인 1980년대부터 민간주도 운동으로 전환됐다. 정권이 정치적으로 악용되며 의미가 퇴색되기 시작한 이후 국민들의 마음속에서 사라졌다.

최근 포항블루밸리 국가산업단지, 구미 하이테크밸리 국가산업단지, 김천1 일반산업단지, 경산4 일반산업단지, 경산 지식산업지구, 경주 검단일반산업단지 등을 분양하고 있다. 

포항은 철강과 기계, 구미는 전자부품과 탄소섬유, 김천은 전자부품과 식음료품, 경산은 신소재와 정밀기기, 경주는 금속가공과 자동차 부품 업종을 유치하고 있다. 

경북을 대표하는 산업도시인 구미, 포항은 전자와 철강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약화로 침체가 가속화되고 있다. 

지역의 대표 산업도시의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지역 전체가 공동화 현상이 나타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경산, 김천, 상주에 산업단지를 건설하고 기업을 유치하고 있지만 구미와 포항의 경제규모를 대처하는 데는 역부족이다.

교통이 낙후돼 기업 유치가 어렵고 경제발전이 불가능하다는 목소리는 중앙고속도로, 중부내륙고속도로 등 고속도로가 뚫리면서 쑥 들어갔다. 교통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했지만 경제활성화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접근성을 확보하는 것만으로 기업을 유치하는데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도 입증됐다.

지역 정치인들이 해외출장을 뻔질나게 다닌다고 ‘경제를 살려야 한다’는 구호만 외치서 해결될 과제가 아니다. 

외자를 유치한다며 다니는 해외출장이 세금으로 다니는 관광이라는 것 정도는 초등학생도 아는 비밀에 속한다. 

낙후된 지역경제를 발전시키기 위해 지방자치단체가 어떤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지 냉정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주민 많아 ‘愛鄕’ 희박…지역 낙후에 ‘나몰라라’ 무관심
부산시, ‘2천년 역사’ 자부…변변한 문화재 하나 없어 충격적
경남, 조선 등 주력산업 부진 대책없어 ‘쇠락의 길’ 몰려
8만대장경 등 우수 문화재 다수…관광산업 육성엔 실패
호남 거점도시 불구 폐쇄적 지역주의로 경제발전 불가
호남 거점도시 광주, 폐쇄적 지역주의로 ‘경제발전’ 발목
수십년 기간 도시변화 없어…전라도 최대도시 명성 무색
전남, 대지주 중심 농촌 특성이 정치발전 걸림돌로
전남, 지역 특유 정서가 부정부패 옹호로 이어져
전남 자치행정 10점 만점에 2점…최하 수준 낙제점
전북도 ‘새만금 개발로 지역발전’ 망상 벗어야 자치행정 가능
전북 자치행정···정치·경제 등 5대지표 10점 만점에 2점
폐쇄·배타적 지역 정서…국제자유도시 부상은 “글쎄”
주민·공무원이 글로벌 시민의식 갖춰야 국제자유도시 가능
해외 도시·지자체 교류 바람직…“전형적 전시행정 표본” 지적도
우수한 자연환경 불구 정책 부재로 ‘2류 관광지’ 전락
강원도, 인구 감소 등으로 한계 직면…지역소멸위기 ‘빨간불’
강원도, 성장촉진지역·수소경제 생태계도 전시행정 불과
강원, 정치·경제·사회·문화·기술 등 자치행정 5대지표 ‘낙제점’
보수 아성 자부심 높지만 지역소멸 위기
대구시, 지나친 자부심보다 경제정상화가 먼저
대구시, 경제성장 무관한 주택가격 폭등…결국 서민 피해
대구, 예산낭비 축제 없애고 ‘김광석거리’ 등 성공모델 육성해야
대구시, 첨단산업 구축 위해 ‘우수 인재 육성’에 지원 나서야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