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산들바람길 자생식물 이야기’ 개최

코로나19로 지친 국민 위해 137여 종 봄 자생식물 주제 전시
김동영 기자
dykok12@segyelocal.com | 2020-05-25 16:36:48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심신을 위로하고 소중한 생물자원인 우리 꽃을 소개하기 위해 국립생태원이 생태전시회를 계획했다. (사진=국립생태원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심신을 위로하고 소중한 생물자원인 우리 꽃을 소개하기 위해 국립생태원이 생태전시회를 추진한다.


25일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에 따르면 자생식물의 아름다움과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충남 서천군 국립생태원 야외공간에서 내일(26일)부터 오는 7월12일까지 ‘산들바람길 자생식물 이야기’를 개최한다.


국립생태원은 매년 봄·여름·가을을 주제로 계절별 식물을 전시하고 있다. 


또 매년 봄철에는 야생화를 주제로 특별행사를 개최하고 여름에는 다양한 수생식물, 가을에는 물억새와 갈대를 주제로 한 전시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국립생태원 개원 이후 지속해서 만든 여러 길들을 하나로 연결한 ‘산들바람길’과 한반도 기후대별 산림식생을 재현한 ‘한반도 숲’에서 봄을 대표하는 137여 종의 자생식물을 선보여 관람객들에게 생태적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울릉도에서 자생하는 큰두루미꽃·섬바디 등을 비롯해 고산에서 자생하는 요강나물·구름체꽃·병품쌈 등 주변에서 보기 힘든 자생식물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잎이 넓게 퍼지는 모습이 처녀들의 치마폭을 닮은 처녀치마·열매의 모양이 부채를 닮은 미선나무 등 관람객들의 이해와 흥미를 돕기 위해 모양과 이름이 특이한 식물의 해설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이번 전시는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의 심신을 위로하고 소중한 생물자원인 우리 꽃에 대한 관심을 키울 수 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관람객을 만족시킬 수 있는 생태전시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