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더민주 ‘양이원영’ 당선인 개명 허가

이름에 부모 성 모두 사용 의원 첫 사례…“환경운동가로 정치 시작”
김영식 기자
ys97kim@naver.com | 2020-05-21 17:02:14
▲ 양이원영 당선인.(사진=당선인실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양이원영(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 당선인은 양원영에서 양이원영으로 법원 개명이 결정되면서 법적 이름에 부모 성을 모두 사용하는 국회의원 최초 사례가 됐다. 

21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가정법원은 당선인이 신청한 개명을 지난 15일 허가했다. 법원 판례에 따라 양 당선인의 성은 ‘양(梁)’, 이름은 ‘이원영(李媛瑛)’으로 결정됐다.


앞서 남인순 의원, 한명숙 전 총리 등이 남윤인숙, 한이명숙으로 활동하다가 정치에 입문하면서 원래 이름을 사용한 적은 있지만 개명까지 한 사례는 사실상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임시신분증을 발급받은 양 당선인은 “2001년부터 이 이름을 사용해왔다”며 “의외로 보수적이던 아버지도 흔쾌하게 동의해주셨던 것으로 기억한다”고 소회를 밝혔다. 


법적 개명까지 하게 배경에는 “양이원영이란 이름은 성평등 차원을 넘어 지난 20년 간 환경운동가와 에너지전환활동가로서 나 자신의 정체성”이라며 “이에 대한 평가로 국회의원에 당선된 만큼 양이원영으로 정치를 시작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