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에 맞서는 그대, 누군가의 그늘입니다

뜨거운 여름날 서로에게 그늘이 돼주는 날이 되기를 기대
이효선 기자
news@segyelocal.com | 2019-07-29 17:24:46

 

장마 비가 그치고 폭염이 시작되는 한 주. 서울시청에 걸려있는 가슴 울리는 한 마디. 

뜨거운 여름 햇볕에는 시원한 그늘이 그립다.

누군가 나를 위해 그늘이 돼주고 내가 그를 위해 그늘이 돼주는 

시원한 한 주로 이어지길 기대하면서....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