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詩] 인생 허홍구

시인 허홍구
홍윤표 조사위원
sanho50@hanmail.net | 2021-03-20 17:26:49

▲허홍구 시인

길을 걷다가 우연히 만난
상희구 선배 시인이 묻는다

어이, 허형! 어디 가노
아! 네 그냥 걷고 있습니다
어허! 가는 곳도 모르고?
세상 구경하는 거지요 뭐

다리 아프다면서 조심해서 가소
오늘은 이 길로
내일은 또 어느 길로
나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
약 력
-대구출생
-한국시인협회원
-시집 '사랑하는 영혼은 행복합니다' '잡초' 시로 그림 인물화 등 9권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