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나포리’…미항 마량항의 황혼

하늘을 물들이는 저녁노을…아쉬움·희망 잉태 화려함
이남규 기자
diskarb@hanmail.net | 2020-12-16 20:27:43
▲ 한국의 나포리, 강진 마량항의 황혼.  멀리 작은 등대거 외로이 서 있다.

 

황 혼


다독이는 늙은 부모 거칠어진 손길 속
미운 정 고은 정 짙게 밴 따스함이
아직은 심장 끓어 고개 들고 싶은
그대 청춘을 눈물짓게 하고


하루를 마감하며 하늘을 물들이는 저녁노을   
아쉬움과 희망이 잉태된 화려함이
굴곡진 꿈틀임을 쓰다듬어 잠재우고
그 속에 또 어둠 꽃을 피우나니


슬픔도 기쁨도 함께 어우러지고
생과 몰이 수레바퀴처럼 이어지매
바닷가 그 처녀 눈물 젖은 손수건이
먼 곳 그대에게 아름답게 비추인들 어쩌랴 !

 

/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이남규 기자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