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중앙승가대 총장, 어린이집 불법 재위탁 의혹

성북구청 어린이집 A 씨 위탁계약…A 씨는 바로 B 씨에 재위탁
유영재 기자
jae-63@hanmail.net | 2020-11-14 21:08:43
▲ 대한불교 조계종 조계사.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일부 스님이 돈을 따라 다닌다고 지탄을 받고 있지만 반성은 커녕 내부에서도 비리 고발이 속출하고 있다.

 
지난 2015년 서울시 성북구청은 김포 중앙승가대학교 총장 A 씨에게 구립 C어린이집을 위탁했다. A 씨는 C어린이집 위탁을 받았지만 운영경험이 부족했다.


B 씨는 2001년 중앙승가대학교 전 총장 D 씨로부터 학교부설 보육교사교육원 실장으로 임명되면서 성북구 소재 C보육교사교육원 건물 방 2개를 사용했다. 

 

보육교사교육과 포교 활동 경험이 있는 B 씨는 구청에서 2015년 어린이집으로 국공립승인 위탁계약증서를 A 씨가 받으면서 특별한 서류 절차 없이 B 씨에게 재발행했다. 

 

이로써 ‘어린이집 위탁계약 증서’와 ‘수익사업을 하지 않는 비영리법인 및 국가기관 등 고유번호증 대표자를 A 씨에서 B 씨로 위법으로 변경했다.

 

▲ 김포에 위치한 중앙승가대학교.


B 씨는 C어린이집 승인이 됐지만 노후 건물로 어린이집에 걸맞는 1층 교무실과 2~3층 직원교무실을 리모델링과 내부교실·조리실에 집기 일체와 어린이 교구구입과 수년동안 교사인건비·원아모집 승합차량 구입비·차량 유지비·기사월급 등 약 5억 원을 B 씨가 사용했다.

 

리모델링과 차량 구입 비용 등 자금이 부족해 지인 E 씨에게 빌려 급한 것을 해결했다.

 

▲ 성북구청은 "어린이집 재 위탁이 법적으로 안된다"고 잘라 말하면서 "불교계가 공신력이 있어 대표자 변경을 해줬다"고 밝혔지만 대학총장이 아닌 일반인에게 어린이집 대표를 승인해 한 것은 구청 역시 불법에 가담 했다는 지적이다. 사진은 성북구청 전경 


그러나 2019년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개인사로 불미스럽게 총무원장을 그만두면서 그 자리에 A 씨인 원행스님이 총무원장 선출, 중앙승가대학교 총장을 사임하게 됐다.


원종(임일규)스님이 중앙승가대학교 총장으로 취임하면서 성북구 C어린이집 운영 위탁 약정서에 의한 대표자로 관할 구청에 B 씨에서 변경신청을 했다.


성북구청은 변경신청이유로 “어린이집 수탁은 당초 중앙승가대학교 총장과 이루어진 사항으로, 대표자의 권한을 중앙승가대학교 부속 보육교사 교육원장에게 위임한 대표자 변경은....적법하지 않은 것으로 사료한바 총장이 국공립어린이집의 대표가 돼야 타당한다”며 학교로 공문을 보냈다.


‘C어린이집 운영 위탁약정서’에는 제14조(수탁자의 의무)3항에는 “대학”은 위탁사업을 “구”의 승인 없이 타 장소로 이전하거나 시설을 보육목적 외에 사용, 권리의 양도, 대여 등의 행위를 할 수 없다 고 명시돼 있다.


성북구청 관계자는 “5년마다 심사를 하는데, 전·임대는 법적으로 절대 안된다”며 “위반할 경우 위탁취소 사항이 된다”고 말했다.

 

▲ '조계종 적패청산을 바라는 불자모임'은 조계사 앞에서 "불자들은 부끄럽습니다. 나눔의집 사태에 원행스님은 사과하십시요"라는 피켓을 들고 1인시위를 하고 있다. 또. 불자모임은 "조계종은 비구니스님을 차별하지말라"등 집회를 한다. B씨는 비구니 스님이다.

취재진이 2015년 당시 A 씨와 B 씨 대표자 변경서류가 어떤 것이 들어 왔냐고 묻자 “특별한 서류가 들어 온 것이 없고 단지 변경요청 문서에 불교계의 공신력이 있어 대표 변경됐다”고 했지만 공신력은 결국 거짓과 불법으로 사용됐다.


“구” 위탁인에는 김영배 성북구청장 직인과 “대학” 수탁인에는 중앙승가대학교 총장 이규정 원행스님의 직인이 찍혀있다.


B 씨는 수년간 대표자로 C어린이집 리모델링과 수년간 운영비 등 수억 원을 개인돈으로 집행했다며 총무원장원행스님에게 청구를 했다. 하지만 그것은 책임 떠넘기기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B 씨 지인 E 씨는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허위공문서 행사죄’ 및 여러가지 불법의혹으로 고발장을 서울북부지방검찰청에 제출했다.


총무원장 원행스님은 “나눔의집 상근 하지 않으면서도 5년 동안 급여 1억 원을 받았고, 학예사 자격증 요건이 충족되지 않는데도 자격증을 받아 지원금 수령해 고발했다며, 내부고발 직원이 있다”고 주장했다.

 

[탐사보도 끝까지 캔다] 계속 이어짐

 

[ⓒ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